전주시청사 이전 프로젝트 '세금 한푼 안 들이고 신청사 신축한다'
상태바
전주시청사 이전 프로젝트 '세금 한푼 안 들이고 신청사 신축한다'
정동영 전주병 예비후보 전주를 위대하게 세계화 프로젝트 총선 2호 공약 발표
민간매칭으로 임대아파트 수익활용, 저렴한 가격으로 청년 30% 우선 공급
  • 김은태 기자
  • 승인 2020.03.24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동영 2공약 발표. [사진=김은태 기자]
정동영 2공약 발표. [사진=김은태 기자]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민생당 정동영 예비후보(전주시병)는 전주시청사를 덕진구로 이전하고 세계 관광객들이 찾아오는 '조선건축' 양식으로 신축하겠다고 공약했다.

정동영 예비후보는 24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조선문화의 본향인 전주 이미지와 결합된 조선 건축양식을 담은 신청사를 덕진구 일원에 신축하겠다"면서 "국내는 물론 세계 관광객들이 찾아오고 싶은 미래 200년 가는 청사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정 예비후보는 "세금이 한푼도 들지 않고 신축하는 방안을 공개했는데 신청사 이전 부지에 민간 매칭으로 임대아파트 사업을 추진해 임대 수익을 활용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그는 "이 방식은 몇년 전 일본 도쿄 도요시마구에서 신청사를 돈 한푼 안들이고 성공한 모델"로 소개했는데 이 임대아파트의 30%는 저렴한 가격으로 청년들에게 우선 공급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전주시는 비좁아 1만1000m² 공간을 임차해 사용하면서 임차보증금 41억원 외에 임차료와 관리비 등으로 연간 10억원씩 지출하고 있는데 시민들은 민원 부서를 찾는데 혼돈을 겪고 있으며 주차장 부족으로 불편을 겪고 있다.

그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신청사 규모는 5만여m²를 기본으로 계획을 마련했으며 이전 부지로는덕진구 인후동 전주생명과학고등학교 부지와 여의지구를 제시했다.

정동영 예비후보는 "조선월드파크 1조원 프로젝트와 발맞춰 신청사 신축으로 전통문화도시 이미지를 제고하고 위대한 전주를 만드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