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육상연맹 "도쿄올림픽 연기 대비, 세계선수권 날짜 변경"
상태바
세계육상연맹 "도쿄올림픽 연기 대비, 세계선수권 날짜 변경"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3.24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세계육상연맹이 도쿄올림픽의 '2021년 개최'를 대비해 세계육상선수권대회 개막일 변경을 준비하고 있다.

세계육상연맹은 24일 "우리 연맹은 이미 2021년 세계육상선수권대회 개최 시점 변경을 준비하고 있다. 도쿄올림픽의 2021년 개최를 대비한 움직임이다"라고 성명서를 냈다.

동시에 2020년 7월 24일을 개막일로 정한 2020년 도쿄올림픽의 '1년 연기'를 요청하는 목소리가 성명서에 담겼다. 

서배스천 코 세계육상연맹 회장은 전날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에게 "즉시 도쿄올림픽 개막을 연기해야 한다"고 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도쿄올림픽의 2021년 개최를 걱정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2021년에는 세계수영선수권(7월 16∼8월 1일, 일본 후쿠오카)과 세계육상선수권(8월 7∼15일, 미국 오리건주 유진) 개최가 예정돼 있다.

두 대형 스포츠 이벤트가 예정대로 열리면 하계올림픽 개최 시점을 잡기 어렵다. 하지만 세계육상연맹이 "유진 세계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는 일찌감치 개최일 변경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2021년 올림픽 개최를 위한 난제 하나가 해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