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코로나19 위기대응 총괄회의 매일 개최
상태바
금감원, 코로나19 위기대응 총괄회의 매일 개최
금융시장 동향과 위험 요인 점검 역할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3.24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금융감독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신속히 대응하고자 '위기대응 총괄회의'를 매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금감원은 그동안 코로나19가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자 비상대책기구를 만들어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었는데 이를 확대·강화해 운영하는 것이다.

위기대응 총괄회의는 매일 오전 8시 30분 열리며 금융시장 동향과 위험 요인을 점검하는 역할을 한다.

금감원은 이날 첫 회의에서 단기 자금시장 상황과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이행 현황 등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또 금감원은 수출입기업 등 외환 실수요자에게 은행의 외화자금 중개 기능이 원활히 이뤄지고 있는지를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