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흥 후보에게 '정책·공약 검증 긴급토론'을 제안합니다
상태바
김수흥 후보에게 '정책·공약 검증 긴급토론'을 제안합니다
전북 익산갑 민생당 고상진, 민중당 전권희 후보 토론회 정착으로 새로운 선거문화 이뤄내야
  • 김은태 기자
  • 승인 2020.03.19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상진, 전권희 후보 회견. [사진=김은태 기자]
고상진, 전권희 후보 회견. [사진=김은태 기자]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전북 익산갑 민생당 고상진 예비후보와 민중당 전권희 예비후보는 이번 선거가 지역의 미래를 여는 정책선거가 돼야 한다며 김수흥 후보에게 '정책공약 검증 긴급토론'을 제안했다.

고상진, 전권희 예비후보는 19일 전라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선거가 코로나19에 가려져 후보의 정책과 공약에 대한 심층 취재나 검증 보도는 거의 찾아볼 수 없는 상황이라며 정책·공약 검증 긴급토론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들 후보는 "보도되는 내용도 비례정당 문제나 누가 공천을 받았느니, 어느 후보가 경선에서 이겼다는 식의 정당의 이합집산과 공천 관련 잡음 보도가 대부분으로 이대로 가면 역대 최악의 깜깜이 선거로 치러질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민주당 김수흥 후보가 당내 경선에서는 이겼지만 후보의 정책과 공약이 무엇인지 정확히 아는 시민은 많지 않고 자신을 포함한 나머지 후보들의 공약도 거의 알려져 있지 않아 시민들은 도대체 무엇을 보고 판단하고 후보를 선택해야 하는지 답답하다"고 하소연했다.

이들은 "만약 이런 식으로 선거가 치러지면 어느 후보가 어떤 공약을 하고 있는지도 모른 채 투표를 하는 기막힌 상황이 벌어지게 되고 후보는 당선되면 끝이지만 이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익산시민의 몫으로 남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따라서 고상진 후보와 전권희 후보는 "김수흥 후보가 당내 경선 과정에서 상대 후보에게 지역 현안에 대한 긴급토론을 제안했기에 우리의 제안을 받아들여 토론회에서 만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