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5부제 둘째날…"내일 번호표 미리 달라" 억지 요청에 약사들 진땀
상태바
마스크 5부제 둘째날…"내일 번호표 미리 달라" 억지 요청에 약사들 진땀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3.10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인근의 한 약국에 마스크 구입 관련 안내문들이 붙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10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인근의 한 약국에 마스크 구입 관련 안내문들이 붙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마스크 5부제 시행 둘째 날인 10일 비가 내리는 가운데 여전히 마스크를 찾아다니는 시민 발걸음이 이어졌다.

첫날보단 덜했지만 대리 구매 절차를 혼동하는 손님이 많았고, 약국마다 마스크 입고 시각과 판매 물량이 달라 현장 혼선이 여전했다.

한 약국 약사는 "오전 9시에 문을 열었는데, 100명가량이 줄을 서 있었다"며 "오늘 판매 대상인 출생연도 끝자리 2와 7년생 인구가 많아서인지 어제보다 대기 줄이 더 길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1973년 5월 27일생인 한 남성은 "생년월일 끝자리로 구분하는 것으로 알았다"며 겸연쩍어했지만 일부는 "마스크 구매 방법이 너무 혼란스럽다"며 약국 관계자들에 불만을 터뜨리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