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인디지털, 전후방 풀HD 빠른 커넥티드 블랙박스 ‘파인뷰 LX3000’ 출시
상태바
파인디지털, 전후방 풀HD 빠른 커넥티드 블랙박스 ‘파인뷰 LX3000’ 출시
  • 고선호 기자
  • 승인 2020.03.09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인뷰 LX3000. [사진=파인디지털]
파인뷰 LX3000. [사진=파인디지털]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파인디지털은 더 빠른 듀얼코어 CPU가 적용된 전후방 풀HD 커넥티드 블랙박스 ‘파인뷰 LX3000’을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되는 ‘파인뷰 LX3000’은 듀얼코어 CPU를 적용해 영상처리, 터치 및 부팅속도가 빨라졌으며,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해 운전자의 편의성을 대폭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파인뷰 커넥티드 SK와 연동 시, 차량에 발생하는 모든 충격을 AI 머신러닝 기법으로 분석해 차량 승·하차, 트렁크·차량 문 개폐 등의 비사고 상황으로 추정되는 불필요한 충격 안내는 제외하고 확인이 필요한 충격만 표시하는 ‘AI 충격안내 1.0’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뺑소니 사고를 비롯한 물피도주 피해를 방지한다. 더불어 파인뷰 커넥티드 SK를 추가 설치할 경우 ‘주차 충격 보고 기능 2.0’을 탑재해 주차 중 충격 발생 시 충격 전 2초, 충격 시 그리고 충격 후 2초의 전·후방 상황을 담은 총 6장의 고해상도 HD화질 이미지를 스마트폰 앱으로 즉각 전송, 보다 신속하게 정황을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파인뷰 LX3000’은 운전자의 안전운전을 위한 보조 기능도 제공한다. 새롭게 개발된 ‘졸음운전 예방 안내’ 서비스는 2시간, 4시간, 6시간 연속 운행 시 각각 15분, 30분, 1시간 동안 휴식을 취하라는 알림 및 팝업을 게재하는 기능이다.

팝업창은 10초간 유지되며 기능 해제는 불가해 운전자의 졸음운전을 효과적으로 방지한다.

이외에도 도로 주행 시 주변 정보를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는 라이브 영상 확대 모드를 지원하며 앞차 출발, 전방 추돌, 차선 이탈을 감지해 경고음을 내는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도 탑재했다.

한편 ‘파인뷰 LX3000’은 삼성전자 고성능 SD카드를 장착해 녹화 안정성을 강화했다.

탑재된 메모리카드의 품질 보증은 제품 용량에 따라 최대 2년까지 보장 받을 수 있다. 또한 주행 영상을 화질 저하 없이 압축·저장해 메모리카드 가용 용량을 기존보다 2배 가량 높인 ‘스마트 타임랩스’ 기능을 탑재해, 충격 발생 시에는 1초에 30프레임 녹화로 자동 전환돼 시인성 높은 영상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