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야쿠르트, 김치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원료 판매
상태바
한국야쿠르트, 김치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원료 판매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3.09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야쿠르트]
[사진=한국야쿠르트]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김치류에서 분리한 한국형 유산균을 한국야쿠르트가 다이어트 보조 식품 회사에 공급한다.

한국야쿠르트가 자체 개발한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원료 판매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판매에 나서는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원료는 한국야쿠르트가 국내외 B2B 사업으로 판매하는 것으로 식약처로부터 건강기능식품 개별인정원료로 인증(체지방 감소에 도움줄 수 있음)받은 락토바실러스 복합물이다.

한국야쿠르트 중앙연구소에서 특허 받은 유산균 ‘KY1032’와 ‘HY7601’을 조합해 만들었다. 전국에서 수집한 김치류에서 분리한 한국형 유산균이다. 회사는 지난 2002년부터 연구를 시작해 총 연구 기간만 17년, 30억원 개발비를 투입했다.

다이어트 보조 식품 회사(헬스밸런스, 휴럼)와 한국야쿠르트는 계약을 체결하고 해당 복합물을 공급한다. 원료 공급뿐만 아니라 자체 신제품 개발에도 나설 계획이다.

한국야쿠르트는 락토바실러스 복합물을 시작으로 신사업인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판매를 본격적으로 펼쳐나가기로 했다.

현재 한국야쿠르트는 총 6종 개별인정원료와 24종 특허 유산균을 보유하고 있다. B2B 사업을 통해 외국산 유산균 원료 수입 대체와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유산균 원료 공급으로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 활성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한국야쿠르트는 연구개발 매진과 함께 약 1000억원 이상 설비 투자를 단행했다. 지난 2014년 평택공장 부지에 국내 최초 다목적 프로바이오틱스 플랜트를 준공하고 유산균 대량 배양 체제를 구축했다. 2019년에는 최신 생산시설 평택 신공장을 완공하며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배양에서부터 생산에 이르는 통합 공정체제를 마련한 바 있다.

심재헌 한국야쿠르트 연구소장은 “한국야쿠르트 연구진은 다양한 경로를 통해 수집한 4,500여개 균주 라이브러리를 바탕으로 프로바이오틱스 기능성 발굴에 힘써왔다”며 “국내를 넘어 해외시장으로 B2B사업을 확장하며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키워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