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하 “목포대 의대 설치 ‘파란불’”
상태바
윤소하 “목포대 의대 설치 ‘파란불’”
30여년 힘 모아준 목포시민들의 노력 결과…정의당·윤소하가 끝까지 책임질 것
  • 신영삼 기자
  • 승인 2020.03.02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소하 의원
윤소하 의원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신영삼 기자]정의당 윤소하 의원(비례)이 “목포시민의 30년 숙원인 목포대학교 의과대학 설치에 파란불이 켜졌다”고 밝혔다.

윤 의원에 따르면 정의당과 윤 의원은 전남지역의 필수의료인력인 의사의 부족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의과대학 신설과 대학병원 확충을 지속적으로 주장해왔다.

또, 지난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4당 대표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협력방안 논의를 위해 회동한 자리에서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코로나19 사태로 드러난 의사인력의 부족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의과대학 신설 등을 통한 지역의 의사인력 확충이라는 장기대책을 제안했다.

윤 의원은 지난 2017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활동을 통해 ‘목포대 의과대학·부속병원 설치 타당성 연구 조사’라는 제목으로 교육부 연구용역으로 얻어냈고, 지난 1월 연구 용역 결과를 발표 했다.

해당 연구는 국무총리실 산하 국책연구기관인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서 실시했고, 연구 결과 목포대 의과대학과 부속병원의 설치 타당성과 필요성이 인정된다는 내용으로 의과대학과 부속병원이 함께 설치될 경우 직접고용 4714명 간접고용 1만8000명, 직접 생산유발 효과 9438억원, 간접 생산유발 효과 1조4897억원에 달해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큰 것으로 조사됐다.

윤 의원은 “의과대학 없는 지역은 전라남도 밖에 없고, 전라남도 내에서도 목포대의과대학 설립은 이미 정부차원의 연구용역이 끝나있는 상태다”면서 “목포대 의과대학 유치를 위해 97년 이후 지속적으로 시민들의 요구를 모아 왔고 지난 4년간 의정활동을 통해 정부의 연구용역과 보건복지부의 긍정적 답변을 여러 차례 얻어 냈다”고 말하고 “최근엔 여당도 이 문제를 공약화 할 만큼, 이미 목포대 의대 신설은 정치권 전반의 공감을 얻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목포대 의과대학과 부속병원 설치가 가시권에 들어온 것은 30년 가까이 힘을 한 데 모아준 목포시민들의 노력이 만들어낸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지금까지 앞장서 목포대 의대 설립을 추진해 온 만큼 정의당과 윤소하가 끝까지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