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여야 대표와의 회동, 초당적 협력 계기 될 것”
상태바
文대통령 “여야 대표와의 회동, 초당적 협력 계기 될 것”
문재인 대통령, 문희상 국회의장과의 면담
  • 안중열 기자
  • 승인 2020.02.28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에서 문희상 의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에서 문희상 의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오늘 정당 대표들과 회동이 초당적인 협력의 또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 극복을 위한 여야 저당 대표와의 대화에서 “정부와 국회 사이에 조금 긴밀한 비상협력체제 등이 구축이 돼 코로나19 조기에 종식시키고, 그 피해를 조기에 복구해서 하루빨리 국민들이 편안해지면서 경제 활력을 되찾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며 지속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또 “코로나19 때문에 아주 정부나 국민들 모두 걱정이 많은데, 아마 국회에서도 걱정들 많이 하실 것 같다”라면서 “코로나19에 대해서 전 국가적인 총력 대응이 필요한 시기인데, 국회에서도 지속적으로 협력을 해줬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국회에 코로나19 특위를 설치했고, 감염병 예방관리법이나 검역법 같은 ‘코로나 3법’도 통과시켰고, 추경 편성에 대해서도 다들 각 당이 아주 적극적인 입장을 표명해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문희상 국회의장은 “그렇지 않아도 녹록치 않은 국내외 상황에서 엎친 데 덮친 데로 코로나19가 딱 닥치니까, 때로는 막막하기도 하고 이게 웬일인가라는 생각되던 차에 대통령의 방문은 아주 적절했다”고 환영했다.

특히 문 의장은 “문 대통령의 여섯 번째 국회 방문은 역대 대통령 중에서 임기 중 최다”라면서 “특히 취임식 날 취임선서를 하기 전 국회를 방문해 야당 당 대표들을 한번 쫙 만났던 사례가 지금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바로 그런 거에서 복원하는 의미에서도 단순한 코로나19의 해법 문제 이상의 의미가 있다”라면서 “앞으로 21대 국회가 혹시 되더라도 자주 국회에 오셔서 당 대표들도 만나고 의원들도 만나고 하는 그런 소통의 기회가 많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