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군,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21세 남성, 신천지 교인'
상태바
영양군,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21세 남성, 신천지 교인'
대구 북구보건소에서 확진 판정
  • 남동락 기자
  • 승인 2020.02.27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양군,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브리핑[사진=영양군]
영양군,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브리핑[사진=영양군]

[이뉴스투데이 대구경북취재본부 남동락 기자]오도창 영양군수는 2월 27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코로나19 영양군 첫 확진자 발생과 관련하여 긴급 언론사 브리핑을 실시하였다.

영양군은 대구 북구에 거주하는 A씨(21·남성)가 26일 오후 22시 26분 대구 북구 보건소로부터 최종 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정받았다고 밝혔다.

영양군은 대구에서 거주하던 A씨가 24일(월) 대구 북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들러 조사를 받은 뒤 기숙사에 들러 퇴소 조치를 받고 같은 날 밤 22시에 A씨 부친과 함께 영양에 도착하였으며, 26일 밤 22시 26분경 대구 북구 보건소로부터 최종 확진자로 판정되어 금일 병원 배정 후 이송될 예정으로 자택에서 대기하며 자가 격리 중에 있다.

영양군은 A씨가 20일(목) 오후, 대구시에서 마스크 구매를 위해 약국을 다니던 중 오한 등의 증세가 있었으나 당시에는 크게 개의치 않아 일상생활을 계속 하였으며, 22일(토) 대구시에서 신천지 관련 의심환자 문자통보를 받은 후 기숙사 조교에게 코로나19 증상이 의심된다고 알리고 격리 조치됐다.

이에 대구 북구 보건소에서 모니터링 전화가 왔으나 약간의 식은땀 이외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어 보건소에 통보를 하지 않고, 다음날 23일(일)까지 기숙사에 머문 후 24일(월) 대구 북구 보건소 권유로 선별진료소에 방문한 뒤 자가 격리 조치를 받고 기숙사에서 퇴실해 A씨 부모님과 함께 영양군에 도착하여 자가 격리 조치됐다.

영양군의 조사에 따르면 A씨는 신천지 교인으로 지난 16일(일)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하여 당시 교회 내에 있는 확진자와 접촉이 되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며, 최근 외국에 다녀오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양군에서는 A씨가 대구에서 줄곧 학교를 다니며 거주하였고, 24일 대구 북구 보건소 격리조치 및 기숙사 퇴소 안내에 따라 부친 차량을 이용하여 영양군에 도착한 후 자택에서 자가 격리된 상황으로, 영양군과 관련이 된 접촉이 최소한으로 이뤄졌지만, 이동 과정과 자가 격리과정에서 가족에게 감염되었는지 여부를 신속하게 파악하여 후속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최근 대구경북권의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도 불구하고 청정지역을 유지했던 영양군에서 첫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영양 군민들이 확진자 동선 파악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등 술렁일 수 있다는 점에서 확진자 세부 동선을 군청 홈페이지, 군정알리미 시스템, 군 공식 SNS 등에 게시할 예정이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영양군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에 따른 언론사 기자회견을 통해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 등에 관한 내용은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확인하는 대로 신속하게 공개하겠다”면서 “지역 사회에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관계기관과 함께 모든 역량을 모아 대책을 마련하고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