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담당 업무' 전주시 공무원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상태바
'코로나19 담당 업무' 전주시 공무원 자택서 숨진 채 발견
  • 김은태 기자
  • 승인 2020.02.27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코로나19 업무를 맡고 있는 전주시 공무원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전주완산경찰서에 따르면, 전주시청 총무과에 근무하는 A(43)씨가 27일 오전 1시쯤 완산구 효자동의 자택에서 쓰러져 있는 것을 아내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의 아내는 "방에서 책을 읽다가 남편이 있는 방에 가 봤더니 쓰러져 있었다"고 진술했고 최근 "코로나19 비상상황과 관련해 업무가 많아 힘들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A씨는 코로나19 담당 업무를 맡아 연이어 밤늦게 퇴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