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코로나19 도내 안정기 접어들어…외부 방역에 ‘총력’
상태바
강원도, 코로나19 도내 안정기 접어들어…외부 방역에 ‘총력’
최 지사 “유사환자 계속 발생되지만 검체 검사 진행 중”
  • 변고은 기자
  • 승인 2020.02.26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대응 긴급 방역대책 상황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26일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대응 긴급 방역대책 상황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변고은 기자]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26일 오전 강원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대응 긴급 방역대책 상황 발표를 통해 “강원도는 안정기에 접어들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지사는 “유사환자는 계속 발생되고 있지만 검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일부 지역에서는 접촉자가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신천지예수교회(이하 신천지) 전체 교인에 대한 명단을 중앙정부에서 확보되면 도로 전달될 예정”이라며 “명단(이름, 생년월일, 성별, 주소, 전화번호)이 확보되면 전담공무원을 지정해 코로나바이러스 이상 유무를 파악해 이상 있는 즉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다른 신천지 소규모 집합장소에 대해 매일 경찰관이 순찰을 돌고 현장을 확인하고 모임을 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여전히 소규모 회합이 이뤄질 수 있기 때문에 112로 신고할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연락 두절된 2명은 신천지 교인으로 확인됐다. 이들을 검체 채취 의뢰한 결과 다행히 ‘음성’으로 나왔다”며 “질본으로부터 1명의 고위험군 명단을 받았다. 하지만 자가 격리 중으로 별다른 증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부터는 방역의 방향을 바꿔 외부로부터 유입되는 바이러스를 차단하도록 할 계획”이라며 “대구·경북에서 강원도 남부지역으로 접근하는 도로, 터미널 등을 직접 현장 점검해 바이러스가 유입되지 않도록 촘촘하고 정교한 방역차단에 나설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도는 정부 지침에 따라 내일부터 마스크 수출차단을 통해 국내로 물량을 배포할 계획이다.

이에 최 지사는 “도 약사협의회와 함께 물량확보 및 가격절충 등으로 마스크 700개를 약국을 통해 공급하는 것은 그대로 시행하되 당초 가격보다는 반 가격에 구입하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도내 코로나 발생현황은 확진자 6명(춘천 2명, 강릉 1명, 속초 2명, 삼척 1명)으로 전날 대비 변동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확진자 접촉자는 401명으로 전날보다 21명이 증가했다. 전날 접촉자 소재 미확인 6명 중 1명을 제외한 5명(시내버스 기사 2명, 고속버스 현금 이용자 3명)은 파악 중이다.

중국인 유학생은 25일 오후 6시 기준 국내체류 664명, 당일 입국 62명, 입국예정자 584명, 미입국자 173명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