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감염병 걱정될 때 '전자책‧오디오북' 이용하세요
상태바
용인시, 감염병 걱정될 때 '전자책‧오디오북' 이용하세요
코로나19 대응 도서관 임시 휴관…전자책 1인당 14일간 대출가능
  • 김승희 기자
  • 승인 2020.02.26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전자책 홈페이지 갈무리
용인시전자책도서관 홈페이지 갈무리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김승희 기자] 용인시는 코로나19의 위기가 확산되면서 갑작스레 일상이 마비된 시민들이 책을 읽을 수 있게 전자책과 오디오북 대출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관내 17곳 도서관을 휴관한 가운데 시민들이 책을 보며 정서적 안정을 갖도록 도우려는 것이다.

용인시도서관 회원 누구나 PC나 모바일 기기로 1만3천여종의 전자책과 3천여종의 오디오북을 이용할 수 있다. 한 사람당 전자책은 5종씩 14일간, 오디오북은 100권까지 5일간 빌릴 수 있다.

이용하려면 용인디지털정보도서관 홈페이지(https://ebook.yongin.go.kr)에서 프로그램을 다운받아야 한다.

클래식‧재즈 등 다양한 음악을 들을 수 있는 뮤직라이브러리 서비스는 언제 어디서든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이와 관련 시는 올해 7천만원을 투입해 디지털 장서를 확충할 방침이다. 3월9~22일 시민들을 대상으로 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 보고 싶은 전자책을 신청받을 예정이다.

한편 시는 지난 24일 관내 17곳 도서관을 임시 휴관조치하고 도서관 내부와 책, 컴퓨터, 반납함 등을 방역소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