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스마트 상수도 구축 등 보편적 물복지 실현
상태바
충북도, 스마트 상수도 구축 등 보편적 물복지 실현
지방상수도 현대화, 스마트 관망관리 시스템 구축에 중점 투자
  • 김영원 기자
  • 승인 2020.02.26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충북취재본부 김영원 기자] 충북도는 지방상수도 수질관리 개선 및 지자체 수돗물사고 대응역량 강화로 안전하고 깨끗한 물을 공급해 보편적 물 복지를 실현한다.

이를 위해 노후상수도 현대화, 스마트 관망관리 시스템 구축, 농어촌생활용수 확충사업 등에 금년도에만 국비 779억 원, 도비 284억 원을 지원하여 총 1,467억 원을 투입하여 지방상수도 기반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지방상수도 현대화 사업은 노후 정수장과 노후 상수관로를 전면 개량하고 관망의 블록시스템 구축, 현대화된 유지관리시스템 도입 등으로 지방상수도의 유지관리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사업으로 총 14지구(정수장 5, 상수관망 9)를 선정, 총사업비 4,095억 원을 투입하여 2024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으며,

스마트 지방상수도 구축사업은 지난해 5월 인천시 붉은 수돗물 사태에서 드러난 수도시설 관리 전반 문제를 개선하고 실시간 수돗물 정보 공개 등으로 수돗물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지방상수도에 ICT를 접목하여 스마트 관망관리 시스템을 구축하여 수질, 수량, 수압 감시 장치와 자동배수설비, 정밀여과장치 등을 관망에 설치해서 정수장에서 수도꼭지까지 수질·유량을 실시간으로 측정·관리하고 관련 정보를 즉시 제공하여 수돗물의 신뢰를 높인다.

이를 위해 충북도는 총사업비 436억 원을 투입해 우선 청주시, 충주시, 제천시, 단양군에 선제적으로 도입하고 순차적으로 사업을 시행하면서 2023년까지 전 시군에 모두 도입할 계획이다.

또한, 충북도는 지방상수도가 아직 보급되지 못한 농촌지역에서도 주민들이 안심하고 깨끗한 물을 이용할 수 있도록 마을상수도 등 소규모 급수시설에도 국비 64억 원, 도비 23억 원을 지원하여 총 157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120개 시설에 대해 정수기 설치, 소독시설 개량, 노후관로 교체 등의 낙후지역 먹는 물 수질개선 사업도 추진한다.

충청북도 이태훈 환경산림국장은 “지방상수도 현대화 및 스마트 상수도시스템 도입 등으로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 공급체계를 구축하여 도민들에게 신뢰받는 상수도 행정을 구현할 계획이며, 농촌 낙후지역의 먹는 물 복지 향상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