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코로나19 어려움 겪는 가맹점주 ‘긴급 지원’ 상생 나서
상태바
편의점, 코로나19 어려움 겪는 가맹점주 ‘긴급 지원’ 상생 나서
GS25·CU·세븐일레븐, 방역 비용, 신선식품 폐기 가맹본부 지원
대구·경북에 마스크 등 우선 공급, 협력사 정산금 조기지급 등도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2.25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지원 키트(오른쪽)를 든 대구 지역 경영주와 직원. [사진=GS리테일]
긴급지원 키트(오른쪽)를 든 대구 지역 경영주와 직원. [사진=GS리테일]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편의점 가맹본부가 코로나19로 매출 감소 및 대면 영업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맹점주 ‘긴급 지원’에 나섰다.

25일 편의점업계에 따르면 GS25·CU·세븐일레븐 등은 가맹점주 지원책을 속속 내놓고 있다. 일부 소독제 지원, 마스크 등 제품 수급 확보 노력과 더불어 보다 실질적인 방안이 제시돼 눈길을 끈다.

우선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했거나, 위험 지역에 위치한 점포를 대상으로 질병관리본부와 협력해 즉시 방역 작업을 진행한다. 의심자 방문이 있었던 것으로 예상되는 점포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이에 필요한 비용은 일체 가맹본부에서 부담한다.

방역을 실시한 점포에 대해서는 보건소 방역 지침에 따라 당일과 익일 휴업을 진행한다. 이 때 폐기되는 도시락, 김밥, 과일, 야채 등 신선식품에 대해서는 휴점 당일과 그 다음날까지 폐기 비용 100%를 지원한다.

GS25는 점포 휴점으로 발생한 기본적인 손실 지원뿐 아니라, 코로나 확진자 방문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매출감소에 대응하기 위해 휴점 점포에 대한 긴급 판촉 예산을 편성해 긴급 지원한다.

또 대구 지역 코로나 확산에 대응하고자 지난 19일 대구, 경북지역 약 1300여 점포에 마스크와 손소독 티슈 등 위생용품키트를 추가적으로 무상 지원해 점포 근무 시 마스크 착용과 손소독을 의무화했다. 이 지역은 24일부터 긴급 확보한 마스크 물량 30만개를 우선 공급하고 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이 있는 경영주뿐 아니라, 전국민의 안전을 위해 특별 예산지원을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BGF리테일은 이건준 사장이 25일 전국 1만4000여 CU가맹점주에 서신을 전했다. 이 사장은 “가맹점주님들과 함께 이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현재 가맹점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부분이 무엇인지 항상 고심하며 합리적인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지난 30여 년 동안 서로 믿고 의지하며 탄탄한 파트너십을 이어온 만큼 함께 힘을 모은다면 그 어떤 어려움도 헤쳐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CU는 코로나19로 인한 내수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맹점주를 위해서는 ‘가맹점주 상생협력펀드’를 통해 생활안정자금 저금리 대출도 지원한다. 상생협력펀드를 통한 대출은 2% 금리 인하 혜택이 있다.

BGF리테일은 가맹점 외에도 코로나19로 인한 갑작스런 내수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협력사들에 대한 지원도 펼친다. 중소협력사 정산대금 조기 지급을 이달 정산일부터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시행하기로 했다.

세븐일레븐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전 점포를 대상으로는 현재 시행중인 폐기 지원을 추가 확대하는 한편 마스크 재고가 확보되는 대로 우선 공급할 예정이다.

아울러 코로나19 피해 경영주 요청 시 영업시간 탄력적 운영 또는 휴점을 진행하고 있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경영주 및 점포 근무자분들의 안전이 항상 최우선이며 안전한 점포 운영을 위해 아낌없는 지원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25일 이건준 BGF리테일 사장이 전국 가맹점주에  보낸 서신. [사진=BGF 리테일]
25일 이건준 BGF리테일 사장이 전국 가맹점주에 보낸 서신. [사진=BGF 리테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