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산구, 청사1층에 코로나19 차단 발열감지기 설치
상태바
광산구, 청사1층에 코로나19 차단 발열감지기 설치
  • 주동석 기자
  • 승인 2020.02.25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주동석 기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으로 시민의 불안이 높아지는 가운데, 광주 광산구가 시민들의 안전한 구청 방문과 지역사회 감염병 차단을 위해 광산구청 1층 로비에 발열감지기를 설치했다.

광주 광산구가 구청 1층 로비에 발열감지기를 설치했다. [사진=광산구청]
광주 광산구가 구청 1층 로비에 발열감지기를 설치했다. [사진=광산구청]

지난 22일 보건소의 선별진료소 기능을 강화한 광산구는, 기존 보건소 실내에 있던 선별진료소를 구청 광장으로 이동하고, 유증상자의 검체 채취와 폐렴검사까지 병행하기로 했다.

나아가 24일 코로나19의 구 청사 유입을 막기 위해 발열감지기를 구청 현관에 설치했다. 발열감지기 설치와 함께 광산구는 보건소 정후문을 폐쇄했다.

동시에 두 개의 구청 출입구 중 중앙통로를 입구로 우측통로를 출구로 각각 만들고, 구청에 들어오는 시민과 공무원 모두 발열감지기를 통과하도록 출입 동선을 만들었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구 청사도 코로나19 안전지대가 아니고, 행정조직에 감염이 확산되면 대 시민 서비스가 중단되어 큰 혼란을 겪는다”며 “다수의 시민들이 이용하는 청사이기 때문에 더욱 더 철저하게 감염병을 차단하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