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뿌리 흑삼’ 설 이후 한달간 전년比 2배 더 팔렸다
상태바
‘한뿌리 흑삼’ 설 이후 한달간 전년比 2배 더 팔렸다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2.23 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J제일제당]
[사진=CJ제일제당]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최근 코로나19로 면역력 향상에 관심을 갖는 사람이 늘어난 가운데 CJ제일제당 한뿌리 매출도 높아졌다.

CJ제일제당은 건강기능식품 ‘한뿌리 흑삼’ 매출이 4주간(1월 28일~2월 21일) 지난해 동기 대비 2배(101%)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건강식품 카테고리는 선물세트 시즌인 명절 직전이 성수기인데, 올해는 설 연휴가 지난 직후에도 흑삼 판매량이 증가했다.

이는 최근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관심이 빠르게 증가하면서 소비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흑삼은 인삼을 아홉 번 찌고 말려 면역력 증진에 유효한 진세노사이드 성분을 풍부하게 함유한 원료다. 한뿌리 제품 중 흑삼을 주원료로 사용한 건강기능식품 3종은 식약처로부터 면역력 증진에 도움이 된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CJ제일제당은 온라인 구매를 선호하는 추세에 맞춰 온라인 기획전도 마련했다. 이달 말까지 CJ더마켓에서 ‘면역력 증진을 위해 태어난 한뿌리 사총사’라는 테마로 기획전을 진행한다. ‘한뿌리 흑삼정’, ‘한뿌리 홍삼정’ 등 제품을 최대 61% 할인하고, 특정 제품 구매 시 마스크를 증정하는 행사도 진행 중이다.

주재한 CJ제일제당 건강마케팅담당 과장은 “최근 면역력 증진이 화두가 되고 있는 가운데, 면역력을 챙길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이 각광받고 있다”며 “한국 전통 소재를 사용한 ‘한뿌리’ 브랜드가 소비자들의 건강 증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연구개발에 매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