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대구지사,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21~23일 임시 운영중단
상태바
마사회 대구지사,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21~23일 임시 운영중단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2.21 2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한국마사회는 최근 대구·경북 지역 내 다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지역사회 불안감 해소 및 확산 방지 목적으로 대구지사 임시 운영중단을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부터 23일까지다.

또한 전 지사에서 시행 중인 문화센터 강좌도 휴강을 결정했다. 대구지사는 이 기간동안 자체 방역을 강화하는 등 고객 안전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마사회는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전사총괄 대응 계획을 수립해 선제적인 초치를 시행중이다. 전 사업장 마스크손소독제 구비, 열화상 카메라 설치 등 체온측정소 운영, 특별 방역활동 등 고객안전을 위해 철저한 대비를 마련했다.

김낙순 마사회 회장은 “앞으로도 확산 추이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정부 대응 지침에 맞춰 바이러스 차단을 위한 예방, 홍보 활동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