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혁 대전정무부시장, 균특법 개정 위해 국회로
상태바
김재혁 대전정무부시장, 균특법 개정 위해 국회로
19일 산자위 소속 의원, 여상규 법사위원장 만나 설득에 나서…양승조 충남지사도 공조해 막바지 힘 실어줘
  • 박희송 기자
  • 승인 2020.02.19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는 19일 김재혁 대전시 정무부시장과 김주이 대전시 기획조정실장은 국회를 방문해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을 다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들과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을 만났다고 밝혔다. [사진=대전시청]
대전시는 19일 김재혁 대전시 정무부시장과 김주이 대전시 기획조정실장은 국회를 방문해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을 다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들과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을 만났다고 밝혔다. [사진=대전시청]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연일 대 국회 행보를 이어가는 가운데 김재혁 대전시 정무부시장도 19일 국회를 방문해 힘을 보탰다.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김재혁 대전시 정무부시장과 김주이 대전시 기획조정실장은 국회를 방문해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이하 균특법) 개정안을 다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하 산자위) 위원들과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을 만났다.

대전시는 18일 허태정 시장과 김주이 기획조정실장을 중심으로, 산자위 소속 위원들을 찾아 균특법 개정안의 당위성과 대전 혁신도시 지정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의원들의 공감을 확인했다.

19일 김재혁 정무부시장은 원활한 전체회의 통과를 위해 양승조 충남지사와 공조해 막바지 설득 작업에 나섰다.

산자위는 20일로 예정된 전체회의에서 대전이 혁신도시로 지정될 수 있는 근거를 담은 균특법 개정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대전시는 이날이 대전 혁신도시 지정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고 국회를 상대로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대전시는 19일 김재혁 대전시 정무부시장과 김주이 대전시 기획조정실장은 국회를 방문해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을 다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들과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을 만났다고 밝혔다. [사진=대전시청]
대전시는 19일 김재혁 대전시 정무부시장과 김주이 대전시 기획조정실장은 국회를 방문해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을 다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들과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을 만났다고 밝혔다. [사진=대전시청]

전례를 보면 소위를 통과한 법안은 전체회의 또한 무난히 통과했으나 이후 법제사법위원회와 본회의의 문턱을 넘어야 하므로, 최종 확정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개정안의 전체회의 통과를 전제한 후속 작업으로 김재혁 정무부시장과 양승조 충남지사는 공동으로 여상규 법사위원장을 만나 균특법 개정안의 의의를 설명하고 법사위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대전시김재혁 정무부시장은 “지역이 고르게 발전해야 대한민국이 또 한 번의 도약을 할 수 있으며 그것이 바로 국가균형발전의 의미”라며 “대전 시민의 뜻을 하나로 모아 국회에 전달해 반드시 균특법 개정안이 산자위를 통과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