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020년형 ‘LG 그램 17’ 일본 출시
상태바
LG전자, 2020년형 ‘LG 그램 17’ 일본 출시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2.19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일본 도쿄 신주쿠에 위치한  요도바시카메라 매장에서 휴대성과 성능을 한층 높인 2020년형 'LG 그램 17'이 전시됐다. [사진=LG전자]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LG전자가 휴대성과 성능을 한층 높인 2020년형 ‘LG 그램 17’ 신제품을 일본 시장에 최근 출시했다.

19일 LG전자에 따르면 ‘LG 그램 17’은 일본 유통사인 요도바시카메라, 빅쿠카메라 등이 운영하는 주요 매장에서 판매에 들어갔다. LG전자는 2016년 LG 그램 시리즈를 앞세워 일본 노트북 시장에 처음 진출한 후 신규 라인업을 지속 선보이고 있다.

2020년형 ‘LG 그램 17’은 고해상도 WQXGA(2560×1600)를 구현한 17형 대화면의 ‘IPS 패널’을 탑재해 선명하고 생생한 화질을 보여준다.

이 제품은 화면부와 조작부를 연결해주는 힌지(접힘) 부위 면적을 최소화한 히든 힌지를 적용해 2019년형 제품 대비 세로 길이가 3㎜ 줄었다. 화면은 초슬림 베젤을 적용해 몰입감이 뛰어나다.

‘LG 그램 17’은 대부분 노트북의 16:9 화면비율과 달리 아래쪽에 숨겨진 부분을 더 보여주는 16:10 화면비율을 지원해 사진·영상 편집, 문서 작업 등을 더 편리하게 할 수 있다.

이 제품은 기존 제품보다 10% 늘어난 80W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오랜 시간 사용할 수 있다. 무게는 1350g이며 일반 키보드 배열에 익숙한 고객들을 고려해 키보드 오른쪽의 숫자키 배열을 4열 숫자키로 적용했다.

‘LG 그램 17’은 최신 인텔 10세대 프로세서(아이스레이크)를 탑재했다. 특히 그래픽 성능이 기존 대비 약 2배 향상돼 고해상도의 영상, 사진 등을 선명하게 구현한다.

이 제품은 미국 국방성 신뢰성 테스트의 7개 항목(충격, 먼지, 고온, 저온, 진동, 염무, 저압)을 통과해 내구성도 우수하다.

LG전자는 올해 초 국내시장에 출시한 2020년형 ‘LG 그램’ 시리즈를 이달부터 북미, 유럽, 아시아 등 주요 국가에도 출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