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력연구원, 獨 지멘스와 가스터빈 분야 국제공동연구
상태바
한전 전력연구원, 獨 지멘스와 가스터빈 분야 국제공동연구
가스터빈 핵심 부품인 압축기의 성능 향상 위한 프로그램 개발 협력…발전소의 불필요한 운전 정지 방지 가스터빈 정비에 소모되는 비용 절감 기대
  • 박희송 기자
  • 승인 2020.02.18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은 세계적인 전기전자기업인 지멘스와 공동으로 가스터빈 핵심 부품인 압축기의 성능 향상을 위한 프로그램 개발에 착수한다고 18일 밝혔다. [사진=한국전력 전력연구원]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은 세계적인 전기전자기업인 지멘스와 공동으로 가스터빈 핵심 부품인 압축기의 성능 향상을 위한 프로그램 개발에 착수한다고 18일 밝혔다. [사진=한국전력 전력연구원]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이하 한전 전력연)은 세계적인 전기전자기업인 지멘스와 공동으로 가스터빈 핵심 부품인 압축기의 성능 향상을 위한 프로그램 개발에 착수한다고 18일 밝혔다.

SIEMENS(지멘스)는 독일 소재의 유럽 최대 엔지니어링 회사로, 발전, 송·변전, 인프라, 산업솔루션, 의료 등의 사업부문을 가진 복합기업으로 최근에는 전력화·자동화·디지털화 등에서 핵심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가스터빈은 공기를 압축하고 연료와 함께 고압 조건에서 연소시켜 생긴 가스로 터빈을 회전시키고 전기를 생산하는데 오염물질이 포함된 공기로 인해 압축기가 오염될 경우 가스터빈의 성능 저하가 발생한다.

발전소는 이를 방지하기 위해 압축기 블레이드에 부착된 오염물질 제거를 위한 세정을 주기적으로 실시하지만 터빈 블레이드의 오염은 외부에서 확인이 힘들어 발전소에서는 오염도와 관계없이 주기적으로 세정을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세정작업 시마다 1000만 원의 청소 비용과 발전정지에 따른 손실비용이 발생하고 터빈 블레이드 내구성에도 나쁜 영향을 미친다.

지난 25년간 국내 발전회사가 가스터빈 유지보수에 지출한 금액은 4조2104억원에 달한다.

한전은 외국 가스터빈 제작사에 지불하는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하고 발전소 효율 향상을 위해 가스터빈 압축기 성능 향상 프로그램 국제공동연구에 착수했다.

연구 내용은 발전소 계측설비에서 실시간으로 얻어지는 미세먼지, 온도, 습도 등 데이터를 활용, 가스터빈 압축기의 세정·공기 필터 교체 시기를 예측하는 프로그램 개발이다.

프로그램 개발이 완료되면 발전소의 불필요한 운전 정지를 방지함으로써 가스터빈 정비에 소모되는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 전력연 관계자는 “유럽과 가스터빈 분야 연구개발 협력은 해외시장진출을 위해 필수적”이라며 “2020년 지멘스와의 국제공동연구를 시작으로, 해외 선진 제작사와의 협력체계를 구축해 가스터빈 핵심 기술을 선도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