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확진자인데 너희 식당 갔다”…코로나19 관련 보이스피싱 사례 늘어
상태바
“나 확진자인데 너희 식당 갔다”…코로나19 관련 보이스피싱 사례 늘어
과기부·금융위·경찰청, 금전 피해 예방활동 강화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2.1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한국인터넷진흥원 인터넷침해 대응센터를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스미싱 대응 현황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한국인터넷진흥원 인터넷침해 대응센터를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스미싱 대응 현황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최근 코로나19 관련 보이스피싱·스미싱 시도가 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금융위원회, 경찰청 등은 ’마스크 무료배포‘, ’코로나로 인한 택배배송 지연‘ 등 코로나19 정보를 가장한 스미싱 문자 시도 사례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코로나19 관련 스미싱 문자 누적 건수는 15일 기준 9688건에 이른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최근에는 문자를 이용한 스미싱 이외에도 전화로 보건당국‧확진자 등을 사칭해 금전을 요구하는 보이스피싱 사기 및 유사 범죄시도 사례뿐 아니라 보건·의료기관을 사칭하기 위한 전화번호 조작 시도도 늘고 있다. 코로나19 관련 발신번호 변작 건수는 15일 기준 165건에 이른다. 

정부는 보이스피싱·스미싱 등으로 인한 일반국민 및 자영업체의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는 한편 확산 방지를 위해 통신3사와 협력해 모든 국민들에게 코로나19 관련 경고 문자를 발송하고 사태 안정시 까지 필요시 즉시 경고 발령을 실시할 방침이다.

안내문자에는 “최근 보건당국, 확진자 등을 사칭하거나 코로나 19 정보(감염자 경로 정보 등)를 가장하여 전화로 금전을 요구하거나 의심스러운 인터넷 주소 클릭을 유도(앱 설치 유도)하는 보이스피싱, 스미싱 시도가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으니 각별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라는 내용과 “① 전화로 금전을 요구하거나, 의심스러운 인터넷 주소 클릭(앱 설치)을 유도하는 경우, 전화를 끊어주시고, 경찰청(☎112) 또는 금융감독원(☎1332)으로 신고하시기 바랍니다. ② 의심 문자를 받았거나 악성앱 감염이 의심되는 경우 118센터(☎118)로 신고하시기 바랍니다” 등 내용이 담긴다. 

정부는 이밖에 관계기관과 협력해 보이스피싱 전화 등 신고 접수시 사용된 전화번호를 즉시 이용중지하고 스미싱 문자 등 신고 접수시 인터넷 주소(URL)를 즉시 차단한다.

또 보건·의료기관의 전화번호로는 원천적으로 발신번호 변작(조작)이 불가능하도록 보건당국 등과 협력해 변작 차단 목록에 관계기관 전화번호를 조기에 등록하고, 지속적으로 현행화할 계획이다.

정부는 “보이스피싱, 스미싱 등 전기통신사기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조치들과 병행해 개인의 주의가 요구된다”며 “혹시라도 본인의 개인정보 탈취가 의심되거나 휴대폰을 도난‧분실하였을 경우에 2차 피해를 막기 위한 가입제한서비스, 번호도용 문자차단서비스, 킬스위치의 3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