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대부업체 이용 '십계명' 내놨다… “등록된 대부업체인지 확인해야”
상태바
금감원, 대부업체 이용 '십계명' 내놨다… “등록된 대부업체인지 확인해야”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2.16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금융감독원이 16일 대부업체 이용자가 알아두면 유용한 십계명을 선보였다.

서민금융상품 종류와 대상, 이자율, 대출 한도 등은 서민금융진흥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십계명을 보면 금융당국과 지방자치단체에 등록된 대부업체인지 확인하는 게 꼭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금감원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에서 찾아보면 된다.

법정 최고금리(연 24%)보다 높은 대출 금리는 불법이다. 연 24% 초과 대출은 계약 갱신 등을 통해 금리를 낮출 수 있고 초과분은 반환 청구도 가능하다.

중개 수수료는 대부업체가 부담하는 것인데 이용자에게 요구하는 행위는 불법이다. 수수료를 요구하면 금감원 불법사금융신고센터로 신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