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버리려는 日, 말리는 韓
상태바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버리려는 日, 말리는 韓
한국 정부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가 수용 가능한 기준 준수해나가도록 지속 요구할 것”
  • 유준상 기자
  • 승인 2020.02.15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구 일본 대사관 앞에서 탈핵시민행동 회원들이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출 계획 중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구 일본 대사관 앞에서 탈핵시민행동 회원들이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출 계획 중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일본 정부가 방사능 오염수가 쌓이고 있는 후쿠시마 원전에 보관 중인 오염수 120만톤을 바다에 그대로 방류하기로 결론 내렸다.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가 수용 가능한 기준을 준수할 것을 지속적으로 요구할 예정이다.

15일 국제환경보호단체 그린피스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 오염수처리대책 전문가 소위원회는 지난 10일 일본 정부에 ‘오염수 처리에 대한 최종보고서’를 제출했다.

보고서는 후쿠시마 원전에 보관 중인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권고하는 내용이 담겼다. 대기 방출보다는 해양 방류가 비용 절감 차원 등에서 낫다는 제안을 한 것이다.

소위원회는 “풍평피해(風評被害ᆞ뜬 소문으로 인한 피해)로 인해 그간 일본 경제에 악영향이 컸다”며 “특히 해외에서의 부정적 우려가 그대로 일본 사회 내로 전해지며 피해가 더 악화됐다”고 평가했다.

경제산업성 소위원회와 도쿄전력은 지난달 31일부터 소위원회 회의와 설명회 등을 열고 해양 방류가 합리적 대안이라고 주장해온 바 있다.

이에 대해 그린피스 측은 “일본 정부가 경제산업성과 원자력규제위원회의 제안을 수용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이번 권고로 일본 정부의 오염수 해양 방류 방침이 확실시됐다”고 해석했다.

일본 정부가 주변국의 우려에도 사실상 해양 방출을 선택하면서 가장 가까운 주변국인 한국과의 외교적 마찰이 계속될 전망이다.

한국 정부 고위 관계자는 “방류 시기는 후쿠시마 원전의 저장고가 가득 차는 2022년이 될 가능성이 크다”며 “그때까지 외교적 대화의 여지가 있겠지만 한일 간 입장 차가 큰 만큼 의견을 조율하는데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일단 일본 정부의 입장이 정해진 것은 아닌 것으로 안다. 일본이 어떤 조치를 취할지 기다려봐야 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국민 안전을 위해 일본 정부가 주변국과 관련 정보를 충실히 공유해달라고 지속 요구해왔다”며 “이런 문제를 일본 정부가 절차적으로 실질적으로 국제사회가 수용 가능한 기준을 준수해 나갈 것을 계속 제기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