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코로나19 대응현황' 2월13일 기준
상태바
인천시, '코로나19 대응현황' 2월13일 기준
  • 신윤철 기자
  • 승인 2020.02.14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코로나19 현황 (2.14) [사진=인천시]
인천시 코로나19 현황 (2.13) [사진=인천시]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신윤철 기자] 인천시는 2월 13일 16시 기준 코로나19로 인한 격리자가 총 83명으로 확진자 0명, 확진자(총28명)의 접촉자 27명, 자가격리 대상자 56명이며, 이 중에서 검체 검사 18명이 진행 중으로 인천시 코로나19 누계 인원은 524명이라고 밝혔다.

자가격리 대상자가 감소한 사유는 코로나19 의심 환자 또는 유증상자 증가 대비 기존 관리대상자 관리해제수의 증가가 크기 때문이다.

인천시는 국내 28번째 확진환자(2월 11일 확진)발생 이후 아직까지 확진환자 발생이 없으나, 현재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자 또는 지역사회 의심환자를 격리·관찰 중에 있어, 2월 13일 오후 군․구 코로나19 담당과장을 대상으로 지침변경 및 선별진료소 기능 확대에 따른 역할 등을 공유하고, 사업추진에 철저를 기하도록 긴급회의를 개최하는 등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또한, 의료인의 환자 진료시 주의사항, 환경관리, 소독, 의료폐기물처리, 선별진료소 대응절차 등 코로나19 대응 의료기관 행동요령 지침을 안내하여 의료기관과의 긴밀한 정보를 공유하고 협력대응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

인천시는 전부서 및 유관기관 등에 코로나19관련 집단행사 방역관리 지침을 시달하여 국내에서 대규모 행사, 축제, 시험 등 행사 개최 시 방역조치를 충분히 병행하고, 행사 참여인원 위생관리와 기타 인프라 구축으로 코로나19 감염차단 및 확산방지를 위해 사전 대비하고 있다.

인천시 김혜경 보건의료정책과장은 “코로나 19가 중국․홍콩․마카오 등에서 확산되고 있어 중국 이외 지역에도 여행을 가급적 자제해 주시고, 불가피하게 여행을 할 경우 감염병 예방수칙 등 유의사항을 반드시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만약 해외여행을 다녀온 후라면 14일간 가급적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피하고, 열이나 호홉 곤란이 있을 경우 보건소 또는 콜센터(☎1339)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