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극이 녹고 있어요” 한국, 생태계 변화로 30년간 12조원 손실
상태바
“북극이 녹고 있어요” 한국, 생태계 변화로 30년간 12조원 손실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2.12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TV]
[사진=연합뉴스TV]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기후변화로 한국이 점점 더워지고 있다. 지구 생태계 변화 및 자연재해로 우리나라 경제적 손실이 2050년까지 12조원에 이를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국제환경단체인 세계자연기금(WWF)은 이같은 내용이 담긴 ‘지구의 미래’ 보고서를 12일 발표했다.

해당 보고서에서 WWF는 현재와 같은 방식으로 지구 자연 자원이 소비되면 발생하게 될 재해를 밝혔다. WWF에 따르면 전 세계는 기후 변화를 비롯해 폭우, 가뭄, 물 부족, 지반 침하, 동‧식물 멸종 등에 직면했다.

WWF는 이러한 생태계 파괴로 한국 국내총생산(GDP) 손실은 앞으로 30년간 최소 100억 달러 이상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손실 금액은 전날 환율 종가(달러당 1181.6원)를 반영하면 11조8160억원에 달한다.

한국 경제적 손실 규모는 조사 대상인 140개국 중 7번째로 많은 수준이다. 가장 많은 손실을 볼 것으로 예상되는 나라는 미국(830억 달러)이며 그 외에도 일본(800억 달러), 영국(201억 달러), 인도(200억 달러)와 호주(200억 달러) 등이다.

손실 규모 측정 규모는 다양한 요인이 작용하지만 뉴욕‧도쿄 등과 같이 GDP 높은 도시가 해안가에 위치할수록 해수면 상승에 따른 피해가 커 손실 규모가 확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윤희 WWF 코리아 신임 사무총장은 “자연이 인류에게 주는 혜택의 극히 일부만 경제학적으로 수치화할 수 있다는 한계를 고려하면 이번 보고서에 등장하는 손실액은 극히 보수적인 결과”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