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프로세서’ vs LG ‘디스플레이’…디지털 콕핏 ‘장점으로 승부’
상태바
삼성 ‘프로세서’ vs LG ‘디스플레이’…디지털 콕핏 ‘장점으로 승부’
12조 모빌리티 시장 주도권 싸움 ‘치열’…기술 개발·고객사 확보 ‘총력’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2.07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전자업계 모빌리티 시장의 비중이 점차 커지는 가운데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최근 디지털 콕핏을 잇달아 선보이며 고객사 확보에 나서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프로세서, LG전자는 디스플레이를 앞세운 것이 특징이다. 

7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차량에 P-OLED 기반 디지털 콕핏을 공급한다. LG전자는 에스컬레이드뿐 아니라 GM이 선보이는 다양한 신차에도 뒷좌석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추가 공급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자동차 전장기업 하만과 디지털 콕핏을 공동 개발해 지난달 ‘CES 2020’에서 처음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중국 전기차 제조기업 BJEV에 프리미엄 차량 ‘아크폭스(ARCFOX) ECF’에 디지털 콕핏을 탑재할 예정이다. 

디지털 콕핏은 디지털화 된 자동차 운전석으로 커넥티드 카와 자율주행에 필요한 핵심 기술이다. 자동차의 디지털화에 속도가 붙는 만큼 모빌리티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해 국내 전자기업들도 발 빠르게 최신 기술을 내놓고 있다. 

디지털 콕핏의 핵심은 SW 운영과 이를 구현하는 디스플레이다. 기업들 역시 이 점을 앞세워 고객사와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달 삼성전자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에 선보인 디지털 콕핏.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자동차 전장기업인 하만과 함께 디지털 콕핏을 개발했다. 올해는 여기에 5G 기반 차량용 통신 장비(TCU)까지 탑재했다. 이를 통해 고화질 콘텐츠와 HD 지도를 실시간으로 다운 받을 수 있고 각종 카 인포테인먼트도 끊김없이 이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 자동차용 프로세서인 ‘엑시노스 오토 V9’ 칩셋을 탑재해 차량 내 8개의 디스플레이와 8개의 카메라를 효율적으로 구동한다. 또 마이크로 LED를 적용한 후방 화면을 설치해 라이트 역할뿐 아니라 운전자의 상황에 맞는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게 했다.

‘엑시노스 오토 V9’는 최대 2.1GHz속도로 동작하는 옥타코어가 디스플레이 장치 6개를 동시에 제어할 수 있고 카메라는 최대 12대까지 지원한다. 또 3개의 그래픽 처리장치(GPU)가 디지털 계기판과 CID(Center Information Display), HUD(Head Up Display) 등의 어플리케이션을 독립적으로 동작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인공지능(AI) 연산을 위한 신경망처리장치(NPU)도 탑재해 운전자 음성과 얼굴 그리고 동작인식 등 다양한 데이터를 빠르고 정확하게 처리해 운전 상황에 맞는 정보를 제공하는 기능도 갖췄다. 이를 기반으로 빅스비를 운용해 운전자 상황에 맞는 운전 환경을 AI가 알아서 조성한다. 

‘2020년형 디지털 콕핏’에는 차량용 시스템의 안전기준인 ‘에이실-B’(ASIL)를 지원하는 영역이 별도로 탑재돼 차량 운행 중 발생 가능한 시스템 오작동을 방지하는 등 안정성도 대폭 강화됐다.

디스플레이는 대시보드 안에 플렉시블 LED를 탑재해 차량 정보와 내비게이션 등으로 활용하고 차량 외부에는 후면에 마이크로LED를 장착해 후방등은 물론 외부에 메시지를 전달하는 용도로 쓰인다. 이밖에 앞좌석에 모두 8개의 디스플레이를 장착해 무선으로 휴대폰이나 PC 작업을 차량 디스플레이로 할 수 있도록 했다. 

LG전자 디지털 콕핏. [사진=LG전자]

LG전자가 캐딜락에 공급하는 디지털 콕핏은 4K 수준 초고해상도(3840×2160) P-OLED가 특징이다. 38인치 P-OLED 디스플레이는 계기판, 인포테인먼트 화면 두 개를 포함해 화면 3개를 하나로 합친 형태다. 백라이트가 없는 OLED 특성 때문에 넓은 시야각을 확보할 수 있고 다양한 디자인으로 구현할 수 있다. 

통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계기판, ‘AVN(Audio·Video·Navigation)’, ‘뒷좌석 인포테인먼트 시스템(RS)’ 등으로 구성된다.

12.6인치 화면 두 개로 구성된 뒷좌석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뒷좌석 좌우 탑승객간 화면 공유 △스마트폰, 노트북 등 외부 기기와의 손쉬운 연동 △뒷좌석 화면에서 차량 오디오 시스템 조작 등 다양한 기능을 지원한다.

LG전자는 통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구현하는 소프트웨어도 자체 개발했다. 소프트웨어는 자동차 기능 안전성 국제표준인 ‘ASIL(Automotive Safety Integrated Level)’을 충족한다.

LG전자는 자동차 고객사에 웹OS 오토 공급을 확대하고 있으며 디지털 콕핏에도 장착하고 있다. 웹OS 오토는 리눅스 기반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으로 커넥티드 카에 특화된 서비스를 위해 다양한 솔루션을 지원한다. 

LG전자는 웹OS 오토 생태계 확장을 위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올해 초까지 퀄컴 테크놀로지, 룩소프트, 마이크로소프트, 쎄렌스, Qt 등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을 맺고 있다. LG전자는 이들 기업과 협력을 통해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와 솔루션을 개발할 계획이다. 

한편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앞으로 더 커지는 모빌리티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글로벌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장이 지난해 9조8000억원 규모에서 2023년에는 12조원 규모를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