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경제 부진에 GDP·GNI 뒷걸음…3만달러 사수할까
상태바
국내 경제 부진에 GDP·GNI 뒷걸음…3만달러 사수할까
정부, 경제 성장 낙관에 1인당 GDP 반등 전망
반도체 '슈퍼 사이클'과 건설경기 호황이 끝…세계 경제 둔화에 수출 부진까지
한은, 지난해 저성장과 저물가에 원화 약세가 겹치면서 GNI도 위태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2.03 0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명동 거리에서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오가며 거리를 가득 메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중구 명동 거리에서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오가며 거리를 가득 메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지난해 한국 경제가 부진한 영향으로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4년 만에 뒷걸음질 쳤다. 3만 달러대 사수도 위태해 보인다.

다만 정부의 올해 전망대로 경제 성장이 이뤄진다면 1인당 GDP가 반등할 전망이다.

3일 기획재정부, 한국은행, 통계청 등에 따르면 2019년 1인당 GDP는 전년보다 1555달러 줄어든 3만1791달러로 추산된다.

정부는 지난 12월 발표한 2020년 경제정책방향에서 2019년 경상성장률을 1.2%로 전망했다.

이 수치를 2018년 경상GDP(1893조4970억원)에 적용하면 2019년 경상GDP는 1916조2190억원으로 계산된다.

이를 2019년 1년 평균 원/달러 환율(1,165.65원)을 적용해 달러로 환산하고, 통계청 장래 추계 총인구(5170만9098명)로 나누면 1인당 GDP가 추산된다.

1인당 GDP가 뒷걸음친 것은 2015년(-519달러) 이후 4년 만이다.

1인당 GDP는 2014년 2만9242달러로 3만달러 문턱까지 갔다가 2015년 2만8724달러로 내려앉았다. 하지만 반등에 성공해 2017년 3만1605달러로 사상 첫 3만달러 시대를 열었다. 2018년에는 3만3346달러까지 늘어났다.

그러나 2019년은 반도체의 '슈퍼 사이클'과 건설경기 호황이 끝나는 동시에 미중무역 갈등이 깊어지며 세계 경제도 둔화해 수출 부진 등이 나타났다.

이에 따라 GDP 성장률(실질 기준)은 2019년 2.0%로 2009년(0.8%) 이후 10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이로 인해 1인당 GDP는 마이너스(-)를 나타냈다. 다만 다시 2만 달러대로 내려앉지는 않았다.

올해 정부 전망대로 성장세가 되살아난다면 1인당 GDP는 다시 반등할 것으로 전망된다.

역시 지난달 경제정책방향에서 발표한 올해 경상성장률(3.4%)을 이용해 원/달러 환율이 작년과 같을 것이라고 가정한다면, 올해 1인당 GDP는 작년보다 1036달러 늘어난 3만2827달러가 될 것으로 추산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달 22일 연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에서 "지난해를 되돌아보면 고용의 'V'자 반등, 분배의 개선 흐름 전환, 성장률 2% 유지 등 국민경제를 대표하는 3대 지표에서 차선의 선방을 끌어냈다"며 "경기회복에 자신감을 갖고 경기 반등의 모멘텀 확산과 확실한 변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여 올해 목표를 달성토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양수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이 지난달 22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2019년 4분기 및 연간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 관련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양수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이 지난달 22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2019년 4분기 및 연간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 관련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전년대비 0.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GDI 증가율이 마이너스(-)인 것은 가계, 기업 등 경제주체들의 실질 구매력이 감소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박양수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은 같은날 연간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 발표 후설명회에서 "지난해 1인당 GNI는 3만2000달러 내외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박 국장은 "명목 경제성장률 추정치와 인구 증가율, 원/달러 환율 변화 등을 고려한 대략적인 추산치"라고 덧붙였다.

지난해엔 실질 성장률이 연 2.0%로 1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데다 명목 성장률은 실질 성장률을 하회할 것으로 예상된다. GDP 물가인 GDP 디플레이터 등락률이 1∼3분기 연속 전년 동기 대비 기준으로 마이너스(-)를 보인 영향이다.

이에 더해 달러화 대비 원화 가치가 전년보다 5.9% 하락해 1인당 GNI를 끌어내릴 것으로 보인다.

달러 기준 1인당 국민소득이 줄어드는 것은 2015년 이후 처음이다. 다만, 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는 간신히 유지할 수 있을 전망이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GDI가 마이너스라는 것은 국민들의 실질 구매력이 감소했다는 것으로, 민간의 소득 활동이 위축되고 있다는 걸 나타낸다"면서 "정부가 노동시장에 개입해서 임금 소득을 늘려 가계의 소득기반을 확충하겠다는 현 정부의 정책이 실패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은 2017년 1인당 국민소득이 3만1700달러를 기록하며 인구가 5000만명 이상이면서 국민소득이 3만달러를 넘긴 국가를 뜻하는 '3050클럽'에 속하게 된 바 있다.

구체적인 1인당 GNI 수치는 3월 3일 2019년 연간 국민소득 잠정치 통계 발표 때 확인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