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KT&G×필립모리스 ‘전자담배 릴’ 해외 진출에 협력
상태바
[현장] KT&G×필립모리스 ‘전자담배 릴’ 해외 진출에 협력
KT&G “글로벌 시장서 월등한 PMI와 손잡고 더 빠르게 성장 도모”
PMI “릴은 아이코스와 보완적 제품으로 더 다양한 대안 제시 가능”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1.29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G가 글로벌 담배기업 필립모리스와 손잡고 전자담배 '릴' 제품 글로벌 진출에 나선다. [사진=이지혜 기자]
KT&G가 글로벌 담배기업 필립모리스와 손잡고 전자담배 '릴' 제품 글로벌 진출에 나선다. [사진=이지혜 기자]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KT&G가 내놓은 ‘릴’이 무연담배 분야 독자적인 기술과 혁신성을 인정받아 글로벌 선두주자 필립모리스와 파트너십을 맺게 됐다. 필립모리스가 보유하고 있는 거대한 글로벌 유통·마케팅 인프라를 누리고 해외 고객에게 더 좋은 제품을 제공하겠다.”

KT&G와 PMI(필립 모리스 인터내셔널)는 29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KT&G-PMI 글로벌 컬래버레이션’ 행사를 열고 전자담배 릴 해외 판매를 위한 제품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서 백복인 KT&G는 이번 협업에 대한 의의를 이같이 소개했다.

안드레 칼란조풀로스 PMI 최고경영자는 “10년 전부터 ‘연기 없는 미래’ 시작했고 계속 담배를 피우는 흡연자가 빠르게 담배를 끊을 수 있도록 무연제품이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KT&G와 협업으로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더 많은 흡연자에게 더 다양한 대안을 제시할 수 있는 효과를 누리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KT&G는 릴 제품을 PMI에 공급하고, PMI는 이를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 국가에서 판매할 수 있게 된다. 현재 필립모리스는 50개국에서 아이코스를 판매 중이며 앞으로 더 늘려갈 계획이다. 하지만 규제가 까다로운 미국 판매에 대해서는 고려하지 않고 있음을 이날 밝히기도 했다.

[사진=이지혜 기자]
[사진=이지혜 기자]

최초 계약기간은 3년이지만 양사는 향후 성과가 좋을 경우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체결할 계획이다. 이에 시장 성과를 확인하면서 더 많은 국가에서 제품을 출시할 수 있도록 글로벌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로 하고, 올해 안에 신속히 제품을 판매하는 데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수출 제품은 KT&G가 현재까지 국내에서 출시한 △릴 하이브리드 △릴 플러스 △릴 미니 등 궐련형 전자담배와 △릴 베이퍼 등 액상형 전자담배다. 아울러 향후 출시될 제품도 추가될 예정이다.

양사는 해외에서 판매될 제품 브랜드명에 대해선 현재 사용 중인 릴과 아이코스를 병기하는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고도 계획을 전했다.

이에 대해 KT&G 관계자는 “국내에서는 인지도에서 비슷하다고 해도 글로벌에서는 필립모리스가 월등한 지위를 갖고 있어 앞으로 인지도 제고에는 이번 파트너십이 유리하다고 판단했다”며 “로얄티 지급 방식으로 계약을 맺었고 릴 관련 제품을 PMI에 제공하는 방식으로 유통과 마케팅이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PMI 관계자는 “릴 기술력은 혁신적일뿐 아니라 아이코스 제품군과 보완적이어서 이번 협업으로 글로벌에서 더 광범위한 시장을 넓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