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정직한 후보’ 라미란 “아름답게 찍어준다고 해놓고 투턱짤 썼다”
상태바
[포토] ‘정직한 후보’ 라미란 “아름답게 찍어준다고 해놓고 투턱짤 썼다”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1.28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하영 기자]
[사진=이하영 기자]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배우 라미란이 ‘정직한 후보’ 기자간담회에서 영화만큼 솔직한 입담을 과시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정직한 후보’ 언론배급시사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정직한 후보’는 거짓말을 밥 먹듯 하는 3선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이 4선 선거를 앞두고 ‘진실의 주둥이’를 갖게 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블랙 코미다.

이날 주인공 주상숙 역을 맡은 라미란을 비롯해 장유정 감독 김무열, 윤경호, 장동주 등이 참석했다.

이날 라미란은 “물 들어올 때 노 저으라고, 한번쯤 주인공 해봐야한다!”거나 “(감독님이) 아름답게 찍어준다고 해놓고 투턱짤을 썼다”며 극중 주상숙 만큼 솔직한 입담을 뽐내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주상숙 남편 봉만식 역을 맡은 윤경호는 “(연기가) 재미 없으면 교무실에 끌려가듯 감독님께 불려가서 혼났다”며 “촬영 장면 이외에는 코미디가 맞나 고민할 정도로 진지하게 촬영했다”며 혼신을 다한 코미디 연기임을 강조했다.

‘정직한 후보’는 2014년 개봉한 브라질 화제작을 리메이크한 영화로 기자간담회에서 차이점이 소개되기도 했다.

장유정 감독은 “시사성이 강한 작품을 하고 싶던 와중에 제작사에서 제안 받아 눈여겨보게 됐다”며 “로그라인만 보고 10분 만에 (작품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반면 브라질과 한국의 현실이 달라 ‘정직한 후보’ 줄거리는 원작과 ‘갑자기 거짓말을 못 하게 된 정치인’이라는 설정 외에 모든 것이 다르다. 주상숙 가족 관계 및 사회비리와 정치 풍자 등이 가득한 블랙 코미디다.

라미란을 비롯한 배우들의 열연과 함께 짜임새 있는 각본으로 곳곳에 포진한 ‘사이다 대사’가 돋보이는 블랙 코미디다. 개봉은 내달 12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