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서 15개월 우한폐렴 의심환자 발생…춘천 강대병원으로 이송
상태바
원주서 15개월 우한폐렴 의심환자 발생…춘천 강대병원으로 이송
  • 우정연 기자
  • 승인 2020.01.27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후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응급실 출입을 제한하는 안내문구.
27일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응급실 출입문에 출입을 제한하는 안내문구가 게시돼 있다.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우정연 기자] 강원 원주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폐렴) 의심환자가 발생해 격리치료 후 국가지정격리병상인 춘천 강원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됐다.

27일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에 따르면 이날 감기증세로 응급실을 찾은 15개월된 A양은 폐렴 의심 증상을 보여 격리 치료를 받았다. 이어 6시 40분쯤 강대병원으로 이송했다.

보건당국은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해 A양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여부를 검사하게 되고 결과는 28일 오전 나올 예정이다.

이 환자는 원주에 거주하는 부모와 함께 지난 20~26일 중국 광저우를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아침부터 기침 등 폐렴 증상을 보였다.

병원 측은 이날 오후 중증환자는 받고 일반 내원객에 한해 응급실 출입을 통제하고 소독작업을 벌였다.

이어 작업이 마무리 되는 오후 8시 이후 응급실 운영을 재개했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관계자는 “아기 환자가 기침과 폐렴 의심 증상을 보여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격리했다가 질병관리본부와 논의 후 지정병원으로 옮기게 됐다. 확진 검사는 지정병원에서 이뤄진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