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사스 ‘우한 폐렴’ 한국은 안전할까
상태바
제2의 사스 ‘우한 폐렴’ 한국은 안전할까
中·日·美 등 7개국서 감염자 확진…국내 증상자 1명 유지·의심환자 21명 미감염 확인
WHO 등 범정부적 공동대응 나서…“국가 간 유기적 협력 등 총력 대응체계 유지할 것”
  • 고선호 기자
  • 승인 2020.01.24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병원에 중국 방문객의 병원 출입 안내 배너가 설치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병원에 중국 방문객의 병원 출입 안내 배너가 설치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제2의 ‘사스’를 떠올리게 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우한 폐렴’이 근원지인 중국을 시작으로 주변 각국에 퍼지면서 전 세계가 초비상에 걸렸다.

특히 중화권 최대 명절인 ‘춘절’을 앞두고 민족 대이동이 예고되면서 국내 보건당국도 긴장의 끊을 놓지 못하고 있다.

24일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23일 기준 우한 폐렴 확진자는 중국 본토에서만 571명으로 확인됐으며, 이 가운데 사상자만 112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후 홍콩과 마카오, 대만, 일본, 태국, 우리나라 등 인근 아시아 국가뿐만 아니라 미국까지 전 세계 7개국으로 번졌다.

이에 세계보건기구(WHO)는 22일(현지시간) 긴급위원회 회의를 열고 우한 폐렴의 원인 바이러스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논의를 실시했으며, 이를 토대로 23일(현지시간) 국제적인 비상사태 선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신종질병 관련 WHO 관계자는 “현재 수준에서는 사스 때와 비교했을 때 그 이상의 혼란을 없을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다만 3차, 4차 전염에 따른 어떠한 사례나 증거를 찾지 못한 상황이다. 바이러스 변화 양상에 따라 국면이 달라질 수도 있기 때문에 전 세계적인 공동대응이 필요한 것은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국제적인 비상사태는 가장 심각한 전염병의 경우에만 사용하는 규정으로, 선포 시 해당 전염병 발생 국가에 교역, 여행 등을 자제하라는 권고가 각국에 전달되고 국제적 의료 대응 체계가 꾸려진다.

만일 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비상사태를 선포한다면 지난 10년 사이 6번째 사례가 된다.

23일 오전 서울 강남구 SRT 수서역에서 관계자가 에스컬레이터 손잡이를 소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오전 서울 강남구 SRT 수서역에서 관계자가 에스컬레이터 손잡이를 소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우리나라도 결코 안전지대는 아니다.

국내 우한 폐렴 확진자는 22일 발생한 1명으로 유지되고 있으며, 유증상자로 분류됐던 21명 역시 검사 결과 전원 감염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질본은 21명 전원에 대한 격리 조치를 해제했으며, 현재 추가 검사가 진행 중인 유증상자는 없다.

반면 이 같이 우한 폐렴의 확산 속도가 빨라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 보건당국은 대응체계 및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유지할 방침이다.

하지만 설 명절을 앞두고 중국인 여행객을 비롯해 중국으로 향하는 국내 여행객의 대이동이 예상되면서 이에 대한 철저한 관리가 시급한 실정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을 두고 각 국과 긴밀한 대응체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WHO의 결정 여부를 떠나 당분간 지금과 같은 총력 대응 체계를 유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