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석 의원, 2차 공공기관 이전, 소외된 지방 우선 배려해야
상태바
이춘석 의원, 2차 공공기관 이전, 소외된 지방 우선 배려해야
공공기관 '탈전북' 움직임에 제동 걸 듯
  • 김은태 기자
  • 승인 2020.01.21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춘석 국회의원. [사진=이춘석 의원실]
이춘석 국회의원. [사진=이춘석 의원실]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2차 공공기관 이전을 위한 입지선정을 위해 지방 중에서도 더 소외된 지역이 우선 고려돼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최근 도민들의 큰 관심사가 되고 있는 공공기관들의 '탈전북' 움직임에 제동이 걸림과 동시에 전북의 공공기관 유치에 청신호가 될 전망이다.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인 이춘석 의원(익산갑, 더불어민주당)은 21일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최근 당과 균형발전위원회에서 밝힌 바 있는 2차 공공기관 이전 방안과 관련해 공공기관이 다시 '지방의 대도시' 중심으로만 이전하게 된다면, 비수도권 내에서 지방 간 격차를 더 심화시킬 뿐만 아니라 그간 소외된 지방들의 공동화를 더 가속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실제 전북의 경우, 민간기업은 물론이고, 한국수자원공사와 같은 공공기관들도 금·영·섬 권역부문 업무를 각각 충청·세종권과 광주·전남권으로 분산하려고 하는 등의 전북 이탈 조짐을 보이고 있어 도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이 의원은 "지방에서는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격차에서 느껴지는 소외감 이상으로 지방 간의 격차 문제를 더욱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면서, "공공기관 이전 자체가 국가 균형발전과 상생 발전을 목적으로 추진하는 정책인 만큼 당과 정부는 소외된 지방을 배려하는 조금 더 세심한 정책적 설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