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비비고 잡채’ 명절 음식으로 인기”
상태바
CJ제일제당 “‘비비고 잡채’ 명절 음식으로 인기”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1.21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J제일제당]
[사진=CJ제일제당]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비비고 잡채가 간편 조리 상품으로 주목받으며 명절 전 매출이 오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족 최대의 명절 설이 다가오면서 CJ제일제당 ‘비비고 잔칫집 모둠잡채(이하 비비고 잡채)’가 주목 받고 있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잡채’가 설을 맞아 매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이달 1일부터 20일간 약 5억원 매출을 올렸으며 이는 지난해 추석 동기간 대비 2배 이상 성장한 수치다. 명절이 아직 4일 남은데다 명절 직전에 음식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많다는 점을 감안하면 매출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잡채는 잔치 음식의 대명사이나 손이 많이 가 직접 요리하기 까다로운 메뉴로 여겨진다. 반면 ‘비비고 잡채’는 5분 만에 조리 가능해 간편하게 즐기고자 하는 고객에 호응을 얻은 것으로 보인다.

비비고 잡채는 지난해 9월 첫선을 보인 이후 4개월 동안 약 20억원 매출을 기록하며 면 요리나 반찬, 별미식으로 즐길 수 있는 대표 간편식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들은 ‘집에서 만든 것 같은 잡채’, ‘면도 탱글하고 고명이 다양해서 좋다’는 반응으로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CJ제일제당은 설까지 남은 기간 동안 만두나 동그랑땡 등 명절에 소비가 많은 제품과 연계한 시식행사 등을 진행해 매출 확대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명절 이후 소비자 대상 다양한 마케팅을 통해 ‘비비고 잡채’ 특장점을 알리는 동시에 잡채가 특별식이 아닌 일상식이라는 점을 어필해 잡채에 대한 인식 제고에 힘쓴다는 전략이다.

이와 관련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손수 재료를 준비해 잡채를 만들면 최대 1시간 가량의 시간이 소요되는데 비해 ‘비비고 잡채’는 단 5분으로 맛있는 잡채를 완성할 수 있는 획기적인 제품”이라며 “잡채가 국민 반찬인 만큼 국내 시장에서 영향력을 더욱 확대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