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군, 옛 국도 42호선 활용 2.4km 루지체험장 조성
상태바
횡성군, 옛 국도 42호선 활용 2.4km 루지체험장 조성
31일까지 전문운영 위탁사 공모
  • 우정연 기자
  • 승인 2020.01.20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횡성군청
횡성군청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우정연 기자] 강원 횡성군은 그동안 방치돼 온 우천면 오원리~전재 구간 옛 국도 42호선을 활용해 2.4km 루지 코스와 주차장 등 편의시설을 갖춘 루지체험장을 올 하반기에 개장한다고 20일 밝혔다.

특히 별도 개발 행위 없이 기존 기반시설을 이용한 친환경적 개발사업으로 향후 유휴 기반시설 활용의 중요한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기업유치와 횡성한우 등 농산물로 유명한 횡성지역이 관광지로서도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인가에 대한 중요한 시험대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군은 유원시설 운영에 전문적 경험과 능력이 있는 업체를 선정해 관리운영 전반에 대한 업무를 맡기고자 ‘횡성 루지체험장 운영 위탁사 선정’ 공모를 31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이번 공모사업은 지역주민 일자리 창출 기여도와 승객, 루지장비 친환경적 운송방법의 효율성, 조기 활성화 마케팅, 지역 농산물(생산품) 판매전략 등이 중요한 평가요소이다.

루지 체험장은 입장료를 받는 대신 횡성지역에서만 쓸 수 있는 3000원 상당의 이용권을 제공해 농가와 지역 상가에 도움이 되도록 할 계획이다.

김옥환 기획감사실장은 “풍수원 성당, 횡성호수길, 횡성한우체험관과 개발 중인 루지체험장, 서울시 문화자원센터, 안흥찐빵 모락모락마을 등을 잇는 관광 벨트화 사업을 추진해 더 많은 관광객이 횡성을 찾아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