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보다 강력한 부동산 대책 내놓을 것…언론 협조 필요해"
상태바
文대통령 "보다 강력한 부동산 대책 내놓을 것…언론 협조 필요해"
  • 윤진웅 기자
  • 승인 2020.01.14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부동산 투기에 대한 정부의 의지를 다시 한번 표명했다. 가격 상승이 원상회복될 때까지 보완대책을 계속해서 내놓을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부동산 투기를 잡고 가격을 안정시키겠다는 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다. 가격 상승은 원상회복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가장 최근 발표한 부동산 정책인 12·16대책에 대해 문 대통령은 "(12·16) 부동산 대책으로 부동산시장은 상당히 안정되는 것 같다"면서도 "지난번 부동산 대책으로 모든 대책이 다 갖춰졌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풍선효과가 생긴다거나 또는 부동산 매매수요가 전세수요로 바뀌며 전세가가 오르는 식으로 정책에서 기대하는 것 이외의 효과가 생길 수 있다"며 "그런 부분에 대해 예의주시하면서 언제든 보완대책을 강구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또 "부동산 가격이 오른 것은 전 세계적으로 유동성이 워낙 과잉상태고 저금리 상태기 때문에 말하자면 갈 곳 없는 투기자본이 부동산 투기로 모이고 있다"면서 "세계 곳곳에 우리보다 훨씬 더 부동산 가격이 폭등하는 나라들이 많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책을 내놓으면 상당 기간은 효과가 먹히다가도 결국에는 다른 우회적인 투자수단을 찾아내고 하는 것이 투기자본의 생리"라며 "정부는 지금의 대책이 뭔가 조금 시효를 다했다고 판단되면 또 보다 강력한 대책을 끝없이 내놓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부동산 안정화를 위해선 언론 협조가 필요하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대책이 큰 비중을 차지하겠지만, 언론에서도 그 대책이 효과를 볼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봐주시면 효과가 먹힌다"며 "언론에서 '안 될 것이다'라고 하면 그 대책이 제대로 먹힐 리가 없다. 언론에서도 서민 주거를 좀 더 보호하자는 점에 대해서는 크게 좀 함께해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