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윤여정 섭외, 전도연이 했다
상태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윤여정 섭외, 전도연이 했다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1.13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전도연이 13일 오전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열린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제작보고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배우 전도연이 13일 오전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열린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제작보고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윤여정이 자신의 영화 출연 섭외에 전도연이 힘쓴 사실을 공개했다.

13일 오전 서울시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김용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전도연, 정우성, 윤여정, 신현빈, 정가람이 참석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물로 일본 미스터리 작가 소네 케이스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특히 윤여정은 “전도연이 전화 걸어서 하자고 해서 했다”며 “‘얘가 날 캐스팅까지 해 주는구나. 역시 크게 되어야 하는구나’ 생각했는데 별로 안 나온다”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전도연은 과거를 지우고 새 인생을 살기 위해 남의 것을 탐하는 연희를 맡았으며, 정우성은 사라진 애인 때문에 사채 빚에 시달리며 한탕을 꿈꾸는 남자 태영으로 분한다. 배성우는 아르바이트로 가족의 생계를 이어가는 가장 중만, 윤여정은 기억을 잃은 중만의 노모 순자로 열연했다.

한편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올해 제49회를 맞는 로테르담 영화제 타이거 경쟁 부문에 초청받았다. 타이거상은 젊은 감독들의 첫 번째 또는 두 번째 영화를 대상으로 하며 영화제 최고 권위 상으로 손꼽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