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968
상태바
문재인 정부 D+968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1.08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 ▲외교 안보 ▲경제 ▲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재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편집자주>
문재인 대통령은 유럽연합(EU) 측 요청으로 1일 저녁 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엔 신임 EU 집행위원장과 전화 통화를 갖고 있다.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靑 이란 상황 파장 촉각…“시시각각 보고받고 예의주시”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미국의 이란 군부 실세 제거와 이란의 미군 기지에 대한 보복 공격으로 미·이란 간 전면전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청와대도 관련 동향을 시시각각 보고 받으면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8일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이란 상황과 관련해 교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외교부가 중심이 돼 현지 당국과 긴밀히 협의 중"이라며 "청와대는 현재 상황을 시시각각 보고받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현지 한국 국민과 기업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중동이 한국 원유·액화천연가스(LNG) 수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만큼 그 영향을 최소화하고 인근을 운항하는 선박 안전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6일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어 중동지역 긴장이 고조되는 데 깊은 우려를 표하면서 지역 정세 안정을 위한 국제적 노력에 기여하는 방안을 검토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는 또 우리 국민·기업의 보호와 선박 안전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기도 했다.

미국은 지난 3일(현지시간) 이란의 가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을 드론 공격으로 폭사시켰고, 이에 반발한 이란은 8일(현지시간) 이라크 내 미군기지를 미사일로 공격하면서 일촉즉발 긴장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미국과 이란 간 전면전 충돌 우려가 고조되면서 미국 현지시간 8일로 예정된 한미일 안보 고위급 협의가 취소 또는 연기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지만 아직 특별한 일정 변화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일정에 변동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고위급 협의 참석 차 전날 미국으로 향했고, 카운터파트인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기타무라 시게루(北村滋)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과 만나 대북 대응책을 논의한다.

이번 협의는 북한의 '충격적 실제행동' 예고로 북미 간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열리는 것이어서 그 결과가 주목된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신년사에서 남북협력 증진 기조를 천명한 만큼 남북관계 진전에 대한 한미일 또는 한미 간 별도 논의가 이뤄질지도 관심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