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진 지사 신년 기자회견, 2020년 전북 대도약 향해 전진
상태바
송하진 지사 신년 기자회견, 2020년 전북 대도약 향해 전진
2019년 성과 바탕 자강불식(自彊不息) 자세로 매진
'아름다운 산하, 웅비하는 생명의 삶터 천년전북' 비전 실현
도정역량 집중 가시적이고 분명한 정책효과 구현
  • 김은태 기자
  • 승인 2020.01.06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 신년기자회견. [사진=김은태 기자]
송하진 전북도지사 신년기자회견. [사진=김은태 기자]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송하진 지사는 체질 강화와 지속 가능한 산업생태계 구축으로 전북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전북 대도약을 향해 전진하겠다며 새해 도정 운영 방향을 밝혔다.

특히 전북 대도약의 첫해인 2019년에 거둔 알찬 결과를 토대로 도정 곳곳에서 불어오는 훈풍이 도민의 삶 속으로 스며들 수 있도록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 실현에 역점을 두겠다는 방침이다.

송하진 지사는 6일 전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20년 도정 운영 방향과 함께 2019년 도정 성과를 발표했다.

송 지사는 "올해는 그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한 체질강화와 지속 가능한 산업생태계 구축으로 전북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자존의식 복원, 독자권역으로서 전북의 위상을 확립해 전북 대도약을 향한 힘찬 발걸음을 내딛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전라북도는 10년, 20년 단위의 장기 계획과 비전을 마련하고, 도민과 함께 전북대도약 메가프로젝트를 발굴하는 등 미래발전전략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다.

전북도는 그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8대 도정 역점시책을 힘있게 추진해 도정 완성도를 높이고 10대 핵심프로젝트를 통해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 창출에 매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올해 추진할 8대 도정 역점시책으로는 삼락농정‧농생명산업 선도와 융복합 미래신산업 육성, 지역 민생경제 활력 제고, 역사, 문화, 생태 여행‧체험 1번지화, 세계잼버리 준비와 새만금 개발, 안전하고 편안한 전북 구현, 행복하고 따뜻한 전북 조성, 지역 맞춤형 특화 균형발전을 제시했다.

10대 핵심 프로젝트는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 밸리 조성과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구축, 미래 친환경 상용차 산업 육성, 전북 상생형 일자리 모델 성과 창출, 지속성장 가능한 금융산업 생태계 조성, 전북 특화형 여행‧체험 콘텐츠 강화, 전북에 빠지다! 4대 행사 성공개최 만전, 새만금 SOC 구축과 내부개발 가속화, 미세먼지, 악취, 폐기물 3대 유해환경 개선, 공공의료 인프라 확대 의료격차 해소를 선정했다.

송 지사는 "2020년, 웅비의 전북 대도약 시대를 향한 발걸음을 본격적으로 힘차게 내디딜 수 있도록 자강불식(自彊不息)의 자세로 비전을 실현해 나가겠다"며 "도민 여러분의 아낌없는 성원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