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 주소 안내 사인 부착해 찾기 쉬운 마을 조성
상태바
남동구, 주소 안내 사인 부착해 찾기 쉬운 마을 조성
  • 신윤철 기자
  • 승인 2020.01.02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신윤철 기자] 인천시 남동구는 구월4동 및 간석3동 내 노후주택 밀집지역에 디자인을 적용한 주소 안내 사인 설치로 ‘찾기 쉬운 마을 만들기 조성사업’을 완료했다.

사업 대상지인 구월동 349번지 및 간석동 37번지 일대는 노후 주택 밀집 주거지로 지대가 높고 단차가 많은 지형적 특성이 있다. 특히, 차량 진입이 어려운 좁은 골목길을 따라 주택이 위치하고 있어 위급상황 발생 시 위치 설명이 어려운 지역이다.

구는 지난 9월부터 타 지역 벤치마킹·대상지 반복조사·문제점 분석·지역주민 의견 수렴과 안내문 발송 등의 절차를 거쳐 총 79개의 주소 안내 사인 설치를 완료했다.

‘주소 안내 사인’의 디자인은 벽돌식 주택과 적절한 조화를 이루도록 브라운색 바탕에 반사 시트지로 된 도로명과 숫자를 부착했다. 멀리서도 인지가 가능하도록 각 건물의 높이 및 위치 등을 고려해 사인물의 규격과 부착 위치를 다르게 적용했다.

또 좁은 골목길 안쪽에 있어 위치를 알 수 없는 건물을 보행자가 쉽게 찾을 수 있도록 멀리서도 눈에 띄는 거울처럼 비치는 금빛의 ‘스텐 미러 주소 안내 사인’을 골목길 곳곳에 보행자 눈높이로 부착해 범죄 예방 효과와 골목길을 부각시키는 디자인적 효과까지 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