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천문연구 관계자들, 영화 ‘천문’ 단체관람
상태바
국내 천문연구 관계자들, 영화 ‘천문’ 단체관람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12.27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과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27일 대전 롯데시네마 센트럴점에서 천문분야 연구자들과 함께 영화 ‘천문(天文)’을 관람하고 천문분야 연구자들을 격려했다.

영화 ‘천문’은 조선의 독자적인 천문시설(간의대)과 역법(칠정산)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대왕과 장영실에 대한 일대기를 묘사한 영화다.

정병선 차관은 영화 관람에 앞서 “세종대왕처럼 정부는 연구자들을 믿고 지원할 것”이라며 “연구자들께서 헌신을 다한 연구로 세계적 연구 성과를 이루어 장영실이 우리나라 고유의 천문관측기술을 확보하였듯 독자적 과학기술 역량을 확보하여줄 것”을 당부했다.

영화 관람 전에는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과 국내 천문분야 주요 연구자 및 스타트업 대표, 한국천문연구원 원장, 한국천문학회장, 허진호 영화 감독 등 15여 명이 사전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연구 현장에서 느끼는 어려움을 공유하고 앞으로 천문분야 연구개발(R&D) 및 과학기술 대국민 홍보 등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