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3곳 중 1곳 자금사정 악화…“정책자금 확대 절실”
상태바
중소기업 3곳 중 1곳 자금사정 악화…“정책자금 확대 절실”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9.12.2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전국 중소기업 500개 업체를 대상으로 ‘2019년 중소기업 금융이용 및 애로실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년 대비 자금사정이 악화된 중소기업이 3곳 중 1곳(32.2%)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올해 대비 내년도 용도별 자금수요 전망에 대해서는 인건비 지급(39.6%), 구매대금 지급(38.8%) 순으로 높게 나타났으나, 설비투자와 R&D투자에 대한 응답률은 각 4.2%, 3.4%에 그쳤다.

올해 은행에서 신규대출을 받은 업체들은 대출 시 애로사항으로 높은 대출금리를 꼽았으며(28.2%), 대출한도 부족(17.5%), 과도한 서류제출 요구(16.9%), 매출액 등 재무제표 위주의 심사(16.4%)가 뒤를 이었다.

한정된 정책자금을 가장 우선적으로 지원해야 하는 업체군으로 기술력‧성장성 우수업체(64.2%), 일자리 창출 우수업체(34.2%) 순으로 응답하여, 창업(10.2%) 및 재창업(2.1%) 업체보다 더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중소기업에 가장 절실한 금융지원 과제에 대해서는 정책자금 지원 확대가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61.0%), 다음으로 불황 시 중소기업 대출 축소 관행 개선(26.8%), 담보대출 의존 관행 개선(24.0%), 장기대출 확대(22.6%), 순으로 나타났다.

김경만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내수침체 장기화, 근로시간 단축 등 인건비 상승, 글로벌 리스크 등 중소기업을 둘러싼 부정적 경영환경으로 인해 자금사정이 악화된 것으로 보인다”며 “예대율 규제, 생산적 금융 등으로 우량업체 중심으로는 대출환경이 개선되었으나 일시적 경영난을 겪는 업체에는 부족한 것이 현실이고 정책자금 지원 확대, 불황 시 대출축소 개선 요구는 이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