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본, 인터넷우체국서 미니골드바 판매
상태바
우본, 인터넷우체국서 미니골드바 판매
스위스 발캄비사 ‘콤비바’ 증정 이벤트 진행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12.18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우정사업본부]
[사진=우정사업본부]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우정사업본부가 18일부터 ‘미니골드바’를 인터넷우체국에서 판매한다.

미니골드바는 반돈(1.88g), 한돈(3.75g), 두돈(7.5g) 등 3종이며 인터넷우체국에서 원하는 골드바를 선택한 후 구매신청을 하면 우체국택배로 신청일 기준 최대 4일 이내에 배송된다. 

가격은 17일 오후 1시 기준 반돈(1.88g)이 13만7220원, 한돈(3.75g)이 25만8980원, 두돈(7.5g)이 50만1980원이다. 전국 233개 우체국에서 판매하는 골드바 7종(10~500g)의 최저가격 60만원대와 비교해 가격부담이 덜하다. 

우정사업본부는 지난 5월 1일부터 전국 223개 우체국 창구에서 총 7종(10g, 18.75g, 37.5g, 75g, 100g, 375g, 500g)의 골드바를 판매하고 있다.

미니골드바는 온라인으로 판매되기 때문에 우체국을 방문해 신청할 필요가 없으며 우체국영업일 기준 9시부터 16시까지 구입할 수 있다. 

인터넷우체국 구매화면의 ‘구매하기’클릭 후 1시간 이내에 안내된 금액으로 결제(계좌이체)를 해야 한다. 특히 구매신청 후 실시간으로 금이 매입 처리되므로 결제 후 취소, 환불, 교환이 어렵다다. 가격은 국제 금시세와 환율을 반영해 매일 오전 9시, 오후 1시시에 변경된다. 

우체국 미니골드바 온라인 판매를 기념해 18일부터 내년 2월 29일까지 다양한 경품을 받을 수 있는 이벤트도 열린다. 

스위스 발캄비(Valcambi)사의 ‘콤비바’를 한정기간 판매한다. 판매가격은 운송비 포함 149만 원이며 총 중량은 20g이다. 콤비바는 초콜릿처럼 1g씩 조각으로 뗄 수 있어 마니아들 사이에서 일명 초콜릿바로 불린다. 크리스마스, 밸런타인데이 선물을 고민하는 고객을 위한 한정기간 판매 골드바로, 벨기에산 프리미엄 초콜릿이 함께 배송된다.

이벤트 기간 동안 우체국 미니 골드바 또는 콤비바 구매고객을 대상으로 경품을 추첨해 1등(1명)은 호텔 숙박권(30만 원 상당), 2등(3명)은 1g골드바(8만원상당), 3등(10명)은 모바일커피쿠폰(5000원상당)을 제공한다. 추첨 결과는 내년 3월 인터넷우체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