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선관위, 17일부터 20대 총선 예비후보자 등록 시작
상태바
광주시 선관위, 17일부터 20대 총선 예비후보자 등록 시작
  • 송덕만 기자
  • 승인 2019.12.16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송덕만 기자] 광주광역시선거관리위원회는 17일부터 21대 총선 지역구 국회의원선거의 예비후보자 등록이 시작된다고 밝혔다.

예비후보자는 관할 선관위에 가족관계증명서 등 피선거권에 관한 증명, 전과기록, 정규학력에 관한 증명서 등을 제출하고, 기탁금으로 300만 원(후보자 기탁금 1500만 원의 20%)을 납부해야 한다.

공무원 등 입후보 제한직에 있는 사람이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로 등록하려면 선거일 전 90일인 2020년 1월 16일까지 그 직을 사직해야 하고, 그 전에 예비 후보자로 등록하려면 예비후보자 등록신청 전까지 사직해야 한다.

다만, 지방자치단체장이 해당 지방자치 단체의 관할구역과 같거나 겹치는 지역구 국회의원선거에 입후보 하려면 선거일전 120일인 17일까지 사퇴해야 한다.

예비후보자는 선거운동을 위해 ▲선거사무소 설치 ▲선거운동용 명함 배부 ▲어깨띠 또는 표지물 착용 ▲본인이 전화로 직접 통화하는 방식의 지지 호소 ▲선관위가 공고한 수량(선거구안에 있는 세대수의 10% 이내)의 범위 내에서 1종의 예비후보자 홍보물을 발송할 수 있다.

예비후보자는 후원회를 설립할 수 있으며, 1억 5000만 원 까지 후원금을 모금할 수 있다.

광주시 선관위 관계자는 "예비후보자 등록에 필요한 사항과 예비 후보자가 할 수 있는 선거 운동방법 등에 관한 궁금한 사항은 국번 없이 1390번으로 전화하거나 관할 선관위에 문의하면 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