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 식약처 액상전자담배 유해성분 분석 발표 ‘반박’
상태바
[포토]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 식약처 액상전자담배 유해성분 분석 발표 ‘반박’
  • 윤현종 기자
  • 승인 2019.12.13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윤현종 기자] 이병준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장은 13일 오후 2시 이비스 앰배서더 서울 명동에서 ‘보건복지부 식약처 발표 연구 결과에 대한 업계 입장 표명’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이 회장은 지난 12일 식약처에서 발표한 ‘국내 액상형 전자담배 내 유해 의심성분 분석결과’ 발표에 대해 정부가 국민들의 혼란을 가중시키고, 액상형 전자담배 부정적인 여론을 근거 없이 조장한다고 주장했다.

이 회장은 “흡연자들이 금연대체제로 사용될 수 있는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오해를 불러 일으키고, 액상형 전자담배로 일반 담배(연초) 금연에 성공했던 다수의 국민을 또 다시 일반 연초로 돌아가게 하는 분위기를 조장하고 있다”며 “이는 국민건강보전과 안전에 심각하게 악영향을 미치는 행위로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대정부 요구사항으로 △액상전자담배 사용중지 강력 권고를 즉시 철회 △국내외 각 기관 액상 유해성분 분석 실험 방법이 달라 기준 마련 요구 △식약처 실험 결과 도출해낸 분석 방법 구체적 공개 △정부와 전산협 간 지속적인 공식 토론의 장 마련 요구를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