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 오원경·추예지 학생, 어두운 캠퍼스길 태양광 조명으로 밝혀
상태바
전주대 오원경·추예지 학생, 어두운 캠퍼스길 태양광 조명으로 밝혀
교내 리빙랩 프로젝트 통해 '태양광 조명 10개' 직접 제작, 설치까지 진행
  • 김은태 기자
  • 승인 2019.12.13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대 태양광 조명 [사진=전주대]
전주대 태양광 조명 [사진=전주대]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전주대 학생들의 아이디어와 노력으로 노천극장의 어두운 캠퍼스길이 환하게 밝혀졌다.

학생들은 태양광 조명을 새롭게 설치해 차갑고 어두웠던 길을 따뜻하고 낭만적인 길로 탈바꿈시키고 안정성도 높였다.

전주대 탄소나노신소재공학과 오원경과 추예지 학생(지속가능발전팀)이 직접 디자인하고 제작한 태양광 조명 10개가 전주대 공학관 옆 어두운 노천극장에 설치됐다.

이들은 평소 노천극장의 어두운 조명에 불편함을 느껴왔고, 공과대학 학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해 추가적인 조명 설치의 필요성을 확인했다.

최소 비용으로 지속 가능한 효과를 내기 위해 일반 조명 대신 태양광 조명을 설치했다.

또, 단가를 낮추기 위해 구매부터 디자인, 기둥 제작, 설치까지 모든 과정을 직접 수행하며 판매되는 태양광 가로등 대비 단가를 1/10수준까지 낮췄다.

학생의 신분으로 조명을 설치하는 데는 어려움이 있었다.

태양열을 집적하는 최적의 각도와 높이를 고안해야 했고, 낯선 기관, 부서와 협조하고, 틈날 때마다 생전 처음 잡아보는 공구로 목공 작업까지 진행했다.

탄소나노신소재공학과(3학년) 추예지 학생은 "어려움에 봉착할 때마다 전공수업과 학교가 매칭해 준 지역 전문가들의 조언을 참고해 함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설치된 태양광 조명은 낮 시간에는 태양열을 집적하고, 일몰 이후부터 하계기준, 다음날 새벽 6시까지 주변을 밝힌다.

전주대 관계자는 "학생들이 저렴한 가격으로 심미성과 효과가 우수한 조명을 만들었고 교내 다른 곳에도 추가로 설치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탄소나노신소재공학과(4학년) 오원경 학생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전공 수업에서 배우지 못했던 소중한 것들을 배웠고 학교와 지역사회의 에너지 사용도 지속 가능한 신재생에너지로 대체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태양광 조명 설치는 대학혁신지원사업으로 수행된 소셜 리빙랩 프로젝트 공모전 사업비를 통해서 진행됐다.

'소셜 리빙랩 프로젝트 공모전'은 우리 주변, 지역사회의 문제를 발굴하고 이를 해결하는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