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터카업계 중고차에 ‘눈독’…대기업만 호재
상태바
렌터카업계 중고차에 ‘눈독’…대기업만 호재
중소기업 생계형적합업종서 제외…기존 진입장벽 붕괴
SK·롯데·AJ 등 기존 사업·인프라 기반 진출 가능성 높아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9.12.12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의 중고차 시장 진출길이 열리면서 중소 소매업체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기업의 중고차 시장 진출길이 열리면서 중소 소매업체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대기업들의 중고차 시장 진출 가능성이 열리면서 중소 중고차 소매업체들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

특히 기존 규제로 인해 중고차 시장에서 철수했던 일부 대기업들이 자사의 유통망과 인프라를 활용해 다시금 관련 시장으로의 진출을 꾀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6일 동반성장위원회가 중고차 판매업이 생계형 적합업종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의견서를 중소벤처기업부에 제출키로 합의하면서 렌터카 서비스를 중심으로 한 대기업들의 시장 진출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중기부는 동반성장위의 의견서를 바탕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중고차 매매업의 생계형적합업종 지정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으로, 상생협약 등의 부대조건을 달고 대기업 진출 제한의 가능성도 언급되고 있으나, 업계의 시각은 중고차 매매업이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될 확률은 높지 않다는 것이 지배적이다.

중고차 매매업에 대한 진출 규제가 풀리게 될 경우 기존 경매시장을 운영해오던 현대글로비스, 롯데렌터카 등 대기업 계열사를 비롯해 2017년 SK엔카를 분리해 사모펀드에 매각한 SK그룹 역시 욕심낼 가능성이 높다.

실제 SK네트웍스 계열의 SK렌터카의 경우 중고차 매매단지 매장을 내고 본격적인 영업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 소비자가 대상이 아닌 매매상을 고객으로 두고 영업을 이어가고 있지만, 내년부터는 일반에게도 공개될 것으로 여겨진다.

대기업의 중고차 시장 진출로 업계에서는 최소 4만명, 최대 10만명의 매매업자들이 일자리를 잃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기업의 중고차 시장 진출로 업계에서는 최소 4만명, 최대 10만명의 매매업자들이 일자리를 잃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에 관심을 두고 있는 현대자동차그룹 역시 시장 진출 가능성이 높다.

현대차는 배기량 3000cc 이상의 대형차 판매 중고차 사업을 준비했다가 업계 반발로 계획 자체를 백지화한 선례가 있기 때문에 그동안 진행해 온 중고차 관련 스타트업들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플랫폼 방식의 서비스가 등장할 수도 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렌터카 업체 중에서는 AJ네트웍스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AJ렌터카 매각으로 새로운 모빌리티 사업 진출에 관심을 쏟고 있는 AJ네트웍스는 기존 중고차매매 서비스인 AJ셀카가 이미 운영 중에 있기 때문에 다른 기업들보다 유리한 입장이다.

이 같은 대기업들의 저울질이 본격화하면서 기존 소상공인들의 불안은 더욱 커지고 있다.

현재 국내 중고차 시장은 거래 대수 기준으로 신차 시장의 두 배 수준에 이른다. 국토교통부 자동차 이전등록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377만여 대의 중고차가 거래되는 등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대기업들이 중고차 시장에 진출할 경우 완성차 제조·유통, 렌터카 등 기존 인프라를 기반으로 한 시장 확대와 투명성 제고 등의 긍정적인 효과도 있지만, 플랫폼과 거점 방식의 사업 운영에 따라 최소 4만명에서 최대 10만명에 달하는 중소 매매업자들이 일자리를 잃게 될 가능성이 크다.

이와 관련, 업계 관계자는 “형태나 방식을 떠나 대기업 진출 가능성이 열렸다는 게 중요하다”며 “이미 KB캐피탈의 KB차차차의 경우 중고차 등록대수 1위에 달하는 등 시장 불균형이 심화되고 있고, 이로 인한 기존 매매업자들의 대규모 실직 등 실질적인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