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병원 김정호 응급의학과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수상
상태바
영남대병원 김정호 응급의학과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수상
공공의료 및 응급의료 분야 발전에 기여
  • 남동락 기자
  • 승인 2019.12.10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한 영남대병원 응급의학과 김정호(오른쪽) 교수[사진=영남대병원]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한 영남대병원 응급의학과 김정호(오른쪽) 교수[사진=영남대병원]

[이뉴스투데이 경북취재본부 남동락 기자]영남대병원(병원장 김성호)은 지난 3일(화) 밀레니엄 힐튼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된 「2019 공공‧응급의료 포럼」에서 응급의학과 김정호 교수가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전했다.

보건복지부 주최와 국립중앙의료원 주관으로 이뤄진 이번 포럼은 '지역에서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의료체계 구축'이라는 슬로건 하에 공공의료 및 응급의료인들이 교류하는 장을 마련하고, 공공의료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상식이 열린 1부 행사에서 영남대병원 김정호 교수는 2019년 공공의료 및 응급의료 분야의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특히 김정호 교수는 지역 응급의료 협력체계 활성화에 이바지한 공로로 2016년 ‘올해의 응급의료지도의사상’, 2017년 ‘대구광역시장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한편, 영남대병원은 지난 11월 27일에 ‘권역응급의료센터’ 준공식을 갖고 12월 2일부터 본격적으로 가동을 시작했다. 센터 내 심뇌혈관집중치료시설을 집약시키고, 중증 응급환자에 대한 즉각적인 처치가 가능하도록 원스톱서비스 시스템을 구축하였다.

또 ‘AI 기반 응급의료시스템 개발’ 컨소시엄에 참여하여 영남권 네트워크를 담당함으로써 골든타임 내 환자를 이송하고 환자별 맞춤 응급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지역 내 상급종합병원 중 유일하게 고압산소치료 장비를 갖추고 일산화탄소중독, 당뇨발 등 고압산소치료가 필요한 질환에 적절한 치료를 제공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