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교육청 친환경운동장 조성사업 ‘늑장’
상태바
전남도교육청 친환경운동장 조성사업 ‘늑장’
오하근 의원 “친환경 운동장 조성 조례까지 만들었지만 예산 반영은 찔끔”
  • 신영삼 기자
  • 승인 2019.12.10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하근 의원
오하근 의원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신영삼 기자]전라남도교육청의 친환경운동장 조성사업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전라남도의회 오하근 의원(순천4, 민주)은 지난 9일 전라남도교육청에 대한 2020년도 예산안심사에서 친환경 운동장 조성사업 추진이 지지부진하다고 지적했다.

오 의원은 “지난 4월 의원발의 조례로 전라남도교육청 친환경 운동장 조성 조례를 제정한 후 친환경 운동장 조성 확대를 강력히 주문했지만 2020년도 친환경 운동장 예산은 7억 원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조례제정 이후 종합계획 수립 등 준비기간이 길어져 내년 예산에 충분히 반영하지 못했다”면서 “내년 3월까지 인조잔디, 우레탄 등 유해성 검사를 실시해 추경예산에 사업비를 더 확보하겠다”고 답변했다.

오하근 의원은 “운동장 조성 사업비가 연간 143억 원인데 반해 친환경 운동장 조성 예산은 7억 원으로 전체 사업비 대비 0.5%에 불과한 실정이다”며 “도내 학생들이 유해물질에 대한 걱정 없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마음껏 뛰어놀고 성장할 수 있도록 친환경 운동장 조성에 전폭적인 예산 확대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친환경 운동장은 인체에 유해한 물질이 기준치를 초과하지 않은 소재로 조성된 운동장으로, 먼지 날림이 적고 배수성이나 통기성이 좋은 학교 운동장을 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