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 소래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우수 도서관 선정
상태바
남동구 소래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우수 도서관 선정
  • 신윤철 기자
  • 승인 2019.12.05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신윤철 기자] 인천시 남동구 소래도서관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2019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 우수 도서관으로 선정돼 한국도서관협회장상을 수상했다.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은 공공 및 대학도서관을 거점으로 독서·토론·탐방을 연계한 프로그램을 제공하면서 지역 주민들에게 문화수요 충족과 자생적 인문 활동 확산에 기여하고 있는 사업이다.

올해로 운영 7년차를 맞는 이 사업은 한국도서관협회의 대표적인 인문학 사업이다.

소래도서관은 '인천 설화, 소래에서 다시 태어나다'를 주제로 하고 인천의 해양 설화를 바탕으로 지역 주민들이 직접 문화 콘텐츠를 기획해보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마지막 후속 모임 때는 수강생들이 직접 '떴다! 박창보' 북 콘서트를 지역 주민에게 제공해 유종의 미를 거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